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9.5℃
  • 흐림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22.5℃
  • 맑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2.7℃
  • 맑음부산 23.6℃
  • 흐림고창 21.8℃
  • 맑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8.8℃
  • 맑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뉴스

농협 고객부담 대표번호, 소비자 384억!

수신자 부담 대표번호 14YY계열 시행 5개월째 농협변화 전무!
윤준호 의원, 저소득 농민의 가처분소득 증대를 위해 빠른 전환 촉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 을)이 농협 3사로부터 제출받은‘고객부담 대표번호 3개 농협사 통화량 및 금액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한 해에만 384억 원의 소비자 부담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농협이 윤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8년 한 해에만 농협은행은 306.6억, 농협카드는 65.4억, 농협생명은 12억 원에 달하는 대표번호 이용비용을 소비자들이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참고로 자료에 따르면, `17년의 경우 농협은행과 농협카드만 합산하여 405억원 가량의 소비자 부담이 발생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18년의 소비자 부담은 오히려 전년에 비해 감소한 금액인 것이다(`17년 농협손보 집계 불가하여 표에 합산하지 않음). [표 1]
 


그동안 국회와 언론에서는 15YY, 16YY, 18YY 계열을 이용한 대표번호의 통화료 발신자 부담의 개선 필요성 지적이 있어왔다. 이 요구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부기관이나 기업에 전화할 때 누르는 대표번호 서비스의 수신자 요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전기통신번호관리세칙'(과기정통부 고시)을 지난 1월 개정한 바 있다.
정부는 14(예: 140000)로 시작하는 수신자(기업) 요금부담 전용 대표번호 서비스를 지난 4월19일 시작했고, 금융권에도 제도를 권고하는 공문을 ‘전국은행연합회’가 지난 5월 전달한 상태다. [참고 1]

농협 모든 계열사는 14YY 대표번호 체계를 도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다.
공공기관 대표번호 수신자 부담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는 커지고 있으나, 일반 기업에 대한 부분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전환률이 낮은 탓이다.
 
윤 의원은 “농협의 신경분리 이후 농협금융의 일반고객 이용률이 증가하였으나, 300만 농업인들의 각 농협사들의 충성도를 생각하면 쉽게 볼 문제가 아니다. 다른 어떤 금융사나 기업보다 소비자 부담을 경감하는 방향으로 농협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한다.
 
윤 의원에 따르면, “농협은 고령화와 저소득에 처한 농촌 주민들의 소득증대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조직이다. 하지만, 정부의 정책적 권고사안에 대해 무심한 면을 엿볼 수 있다”고 설명하며, “국민들의 소득 지출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 통신료 지출인 만큼, 저소득 농민의 가처분소득 증대를 위해 농협의 세심한 배려를 기대한다”고 하며, 농협의 수신자부담 대표번호체계로의 빠른 전환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