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4.6℃
  • -강릉 22.9℃
  • 맑음서울 24.5℃
  • 연무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7.0℃
  • 맑음울산 23.8℃
  • 연무광주 23.8℃
  • 박무부산 22.9℃
  • -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1.3℃
  • -강화 20.1℃
  • -보은 24.4℃
  • -금산 24.2℃
  • -강진군 24.3℃
  • -경주시 24.2℃
  • -거제 24.9℃
기상청 제공

포토

눈으로 먹는 채소 과일, 시선 집중

학습‧관광‧체험용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

도시 가로수용으로 경관을 가꾸거나 체험 및 관광농원에서 활용도가 높은 국산 관상용 채소․과일 품종이 개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최근 조경용 원예 품종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관상용으로 활용 가능한 다양한 채소와 과일 품종을 개발해 본격 보급에 나서고 있다. 

 대표적으로 고추 ‘하누리’와 ‘톡톡’, 토마토 ‘톰하트’와 ‘톰리틀’, 사과 ‘골든벨’과 ‘데코벨’, 배 ‘드림1호’와 ‘관상드림’, 감귤 ‘미니향’ 품종이 있다.



고추 ‘하누리’는 무게 0.2g, 과실 길이 1cm의 작은 열매가 위로 촘촘히 열리는 품종으로 열매가 다 익기 전 색깔은 보라색, 다 익은 후에는 빨간색이어서 두 가지 색을 동시에 볼 수 있다.

 ‘톡톡’은 뾰족한 물방울 모양의 과실이 달리는 품종으로 열매가 다 익기 전엔 연황색, 다 익은 후에는 빨간색을 띤다. 무게는 1.4g, 과실 길이는 2.2cm 정도다.

 이 두 품종은 올해 말 통상 실시를 통해 소비자가 시중에서 종자를 구입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토마토 ‘톰하트’와 ‘톰리틀’은 키가 30∼40cm로 작고 과실은 35∼40g이다. 다른 관상용 방울토마토보다 과실 크기와 식물체 길이가 좀더 크기 때문에 초록 잎과 과실을 즐기기에 좋다.

 ‘톰하트’는 타원형 과실로 익으면 오렌지색을 띠고, ‘톰리틀’은 원형의 과실로 빨간색 과실이다. 식용뿐만 아니라 요리에도 활용 가능하며 당도는 2.5∼3브릭스 정도로 높지 않은 편이다.

 베란다에서 잘 자라 관상용으로 재배하기 좋고 아이들 교육용 소재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말 품종보호등록 후 종자를 보급할 예정이다.


사과 ‘골든벨’은 조경수용 꽃사과로 개발된 황색 품종으로 과일 관상기간이 60일 정도로 긴 장점이 있다. 기존의 빨간색 꽃사과와 차별화된 노란색 과일로 빨간색 꽃사과와 같이 심으면 다양한 과일 색을 즐길 수 있어 가로수로서 가치가 크다.


 

‘데코벨’은 앵두처럼 빨갛고 귀여운 관상용 품종으로 케이크 장식용으로 활용 가능하다. 크기가 23g으로 기존 케이크 장식용으로 사용되는 일본 품종 ‘알프스오토메’(38g)를 대체할 수 있다.

 이들 품종은 2015년부터 통상 실시됐으며 과수 묘목업체에서 묘목 구입이 가능하다.

배 ‘드림1호’는 20g 정도의 열매가 달리는 선황색의 과실로 가을에는 황색의 단풍을 감상할 수 있는 관상적 가치가 좋은 품종이다.

 ‘관상드림’은 4.2g의 아주 작은 열매가 달리는 콩배 계통의 품종이다. 꽃잎은 연분홍빛이 돌며 수술 꽃밥은 맑은 주황색으로 독특하다. ‘관상드림’은 묘목이 보급되고 있으며, ‘드림 1호’는 내년부터 묘목이 보급될 예정이다.

 관상용 배는 봄에는 꽃, 여름에는 짙고 푸른 녹음, 가을에는 노란 단풍과 작고 풍성한 열매 등을 보고 즐길 수 있어 문화적 소재로 활용하기에 좋다.

   지난해 이화여대 교정에 ‘배꽃동산’이 조성되면서 관상용 배 품종을 심기도 했으며, 내년에는 천리포 수목원에 분양할 예정이다.

감귤 ‘미니향’은 30g 내외의 작은 크기인 과실(온주밀감 평균 80g)로 생식용으로 개발돼 ‘따먹는 관상용 감귤’로 활용 가능하다.

 수확기인 12월엔 당도가 15브릭스로 매우 높고 껍질이 잘 벗겨지고 한입에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크기가 작아 디저트용으로 적합하다. 농가에서 소포장 단위로 출하할 수 있어 소형 농산물의 구매가 증가하는 요즘 소비 트렌드에도 적합하다.

 ‘미니향’은 2015년 개발됐고, 올해 일부 농가에 시범 보급되고 있다. 내년부터 묘목업체에서 생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관상용 고추와 토마토 품종은 실내 관상 화분용이나 꽃꽂이용, 도시 텃밭재배로 활용 가능하다. 과일 품종은 도시경관 조성용이나 아이들 체험농원 또는 관광 과원에서 사용 가능하다.

  농촌진흥청에서는 관상용 품종을 빠른 시일 내에 보급해 학습용, 관광용, 체험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농가에도 보탬이 되고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도 충족시켜 나가고자 한다.

농촌진흥청 황정환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은 “앞으로 생활수준 증가와 도시지역의 녹지 공간 확대에 따라 지역별 품종의 차별화 및 다양화가 추진되고 있어 새로운 조경수용으로 개발된 품종들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