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감귤 소비트렌드 변화와 그 특징

감귤의 생산·출하구조의 변화

감귤의 국내 생산면적은 2001년 약 27천ha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2016년에는 약 22천ha까지 감소했다. 그러나 단수의 증가에 힘입어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나 2000년대 중반 이후 생산량도 정체경향에 있다. 1인당 연간 소비량도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 커다란 변화는 없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공영도매시장으로 유통되는 농산물의 약 35%를 점유하는 가락시장에는 10월부터 익년 2월까지 전체 반입량의 93.5%가 거래되고 있다.

11월부터 익년 1월까지 3개월 동안 72.2%가 거래되고 있다. 또한 20년 이전인 1997년과 월별 출하비중을 보아도 커다란 변화는 없다.

한편 가락시장에서 거래되는 감귤가격은 월별 반입량이 가장 많은 겨울철인 11월부터 익년 1월까지가 가장 낮고, 여름철인 5월부터 8월까지 가장 높은 가격을 형성한다. 여름철에 겨울철의 3배 이상의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감귤소비의 변화와 그 특성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2016년 전국 소비자 600명을 대상으로 최근 1년간의 감귤의 구매동향을 알아보았다. 그 결과, 구입량이 늘었다는 소비자(20.2%)가 구입량이 줄었다(6.0%)다고 응답한 소비자보다 많았다. 특히 감귤 구입이 늘어난 소비자는 취식의 편의성(45.5%), 맛의 향상(39.7%), 건강(24%) 등의 이유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감귤 구입이 감소한 소비자는 다양한 과일 소비(69.4%)때문인 경우가 절대적으로 많았다. 맛의 저하(22.2%)나 비싼 가격(11.1%)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비자가 감귤을 구입할 때 평균 1회 구입 개수는 ‘10개 이하’라고 응답한 소비자가 51.4%로 가장 많았고, 평균적으로 22.0개를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당 구입 가격은 ‘300원 이상 400원 미만’인 경우가 30.2%로 가장 많았다. 또 개당 평균 구입 가격은 362원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감귤을 구입하는 경우, 전체 응답자의 절반인 49.9%가 ‘10개 이하’를 구입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회 평균 적정 구입 개수는 22.4개로 실제 평균 구입개수인 22.0개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가격에 대해서는 현재의 소비와 다소 다른 결과가 발견됐다. 감귤가격에 대해 소비자가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감귤의 개당 적정가격은 평균 276원으로 현재의 구입 가격인 362원에서 23.3% 정도가 인하되어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소비자의 만감류 소비경험을 조사한 결과 한라봉(66.5%), 천혜향(60.8%), 황금향(24.8%), 레드향(23.3%) 순으로 소비경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1년 이내 구입경험을 알아본 결과에는 한라봉(66.5), 천혜향(40.3%), 황금향(13.7%), 레드향(13.2%)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로 볼 때 천혜향과 황금향은 자가 소비용보다는 선물용 소비가 많았던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만감류를 구입하지 않는 소비자에 대해 그 이유를 알아본 결과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77.9%를 차지했다. 판매하는 곳이 없거나(14.2%) 맛이 없어서(5.3%)라는 응답은 소수에 불과했다. 또한 감귤 직거래를 통해 구매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응답자의 74.5%였다. 응답자의 84.3%는 직거래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앞으로 직거래를 통해 감귤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는 소비자는 60~70%였다. 특히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직거래에 대한 만족도가 낮아지는 경향이다. 이는 저장성이 낮은 감귤 맛이 좋지 않을 경우, 구매한 감귤의 상당량을 폐기해야 하는 문제점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소비자가 감귤을 구입할 때 고려하는 속성은 맛과, 신선도, 그리고 가격을 가장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소비자가 선호하는 맛은 ‘단맛만 나는 것’이라는 응답이 54.0%, ‘전체적으로 달지만 새콤한 맛도 있는 맛’을 선호하는 응답 46.0%보다 많았다.

한편 소비자가 선호하는 감귤의 크기는 직경 55mm~62mm정도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과에 대한 선호도는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비자의 88.8%는 껍질이 얇은 감귤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감귤색깔에 대해서는 ‘색이 짙은 것’을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72.3%였으며, ‘색이 옅은 것’을 선호한다는 응답자는 27.5%였다.

 

감귤 소비활성화 과제

감귤에 대한 소비자의 만족도를 결정하는 요인에 대해 실제 만족도 여부를 확인해 보았다. 그 결과 소비자의 요인별 만족도는 맛과 먹기 편리함 등에서는 만족도가 높았으나 저장성과 가격에서는 만족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유통업자는 공통적으로 새콤달콤한 맛에 색이 진하고 균일한 것. 또 넓적한 모양에 표면이 매끄럽고 윤이 나는 감귤을 좋은 감귤이라고 인식하는 경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크기와 당도에 있어서는 취급처별로 선호하는 정도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통업자가 감귤의 상품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은 맛(당도)이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되고 있었다. 그 외 신선함과 저장성, 그리고 외관 등을 고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유통업자는 소비자보다 외관을 더욱 중요하게 인식하는 경향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소비자는 과거에 비해 더욱 중시하게 된 요인은 맛, 신선도, 외관, 포장단위, 친환경유무, 과일의 크기, 과일의 색상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감귤의 품질평가 요인에 대해 유통업자가 중시하는 정도와 만족도를 확인한 결과 중요도 대비 저장성에 대한 만족도가 낮아 가장 시급하게 개선되어야 할 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와 달리 가격에 대해서는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감귤의 영양·기능성에 대해서는 중요도와 만족도 모두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 소비자와 유통업자에 대한 조사결과를 종합하면, 앞으로 감귤의 소비활성화를 위해 당도 향상과 저장성을 개선하기 위한 기술대책이 매우 시급한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소비자의 상당부분은 새콤달콤한 감귤보다는 달콤한 감귤을 더 선호한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팜&마켓매거진 12월호에 자세히 게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