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9℃
  • 대구 15.3℃
  • 울산 18.2℃
  • 광주 17.2℃
  • 부산 18.4℃
  • 흐림고창 17.3℃
  • 제주 19.7℃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감귤 수확 후 나무 양분관리 중요

‘감귤 영양장해 진단 및 대책’ 안내책자 발간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시설재배 감귤인 만감류 수확이 시작되면서 수확 후 빠른 나무세력 회복을 위한 양분관리에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최근 감귤 수확이 늦거나 토양에 비료를 주는 시기를 놓친 농가에서 양분관리에 대한 문의가 많아지고 있다.

특히, 감귤 재배지역이 내륙으로 확대되면서 내륙지역에선 기존 시설하우스의 토양양분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나무를 심어 만감류가 정상적으로 자라지 않거나 일부 나무는 죽는 경우도 있다.

감귤 수확 후 나무 양분관리를 잘해주면 이듬해 과실이 적절하게 달리고 영양장해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현재까지 수확하지 못한 온주밀감은 빨리 수확한 후 요소 0.2∼0.3%액(물 20L에 요소 40∼60g을 녹임)을 잎에 바로 뿌려야 한다.

부지화(한라봉), 레드향, 천혜향 등 만감류는 수확 전후 감귤나무 잎의 색깔, 착과정도, 과실 크기 등을 관찰한 후 비료를 준다.

나무에 달린 과실이 많고 크기가 작으며 잎색이 노랗게 되면 수확 후 토양에 칼리비료 시비량을 늘려 준다.

전반적으로 잎색이 노란 경우에는 질소가 부족하다는 신호로 요소 0.2∼0.3%액을 잎에 바로 뿌려주는 것이 좋다.

특히, 나무세력이 약하면 수지병으로 나무가 죽을 수 있어 수확 후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칼슘제제 살포 시엔 질소성분이 포함된 것은 착색이 더디고 과실 품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사용 전에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에서는 감귤재배 시 토양 및 시비관리, 무기원소 결핍 진단 및 조치방법, 생리장해 대책 등의 내용을 담은 ‘감귤 영양장해 진단 및 대책’ 안내책자를 만들어 농가에 보급한다.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 좌재호 농업연구사는 “감귤농가가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영양장해 진단 및 대책 관련 안내책자를 보급해 피해 발생 시 정확한 진단을 통해 무분별한 농자재 사용을 줄여 2차 피해 발생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