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4℃
  • 흐림강릉 12.5℃
  • 흐림서울 13.3℃
  • 대전 13.2℃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5.6℃
  • 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6.8℃
  • 흐림고창 12.4℃
  • 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품목농협의 파워

경기동부과수농협 이종태 조합장

“농가 소득 창출과 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에 전념”

맛있겠다’는 탄성이 먼저 쏟아지는 ‘장호원 복숭아’는 10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먹거리이다. 
톡 터지거나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과 입안에 퍼지는 과즙이 매력적인 복숭아는 단순히 간식용 과일이 아니다. 농부의 아름다운 땀방울로 100년의 역사를 걸어오면서 더 건강하고 더 맛있는 복숭아로 거듭났고, 제철 과일로 꼭 먹어야 하는 알칼리성 식품이다. 
FTA 시대, 급변하는 농업환경 속에서도 복숭아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선별·포장 등을 개선하여 소비자들이 더 신선한 촉감을 즐길 수 있도록 복숭아 산업을 이끌어 온 주인공은 바로 경기동부과수농협(조합장 이종태)이다. 
복숭아 농사를 짓는 이종태 조합장은 복숭아 농업인들의 마음을 알기에 복숭아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어떠한 상황이 닥치더라도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농가 소득 창출과 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 

100년의 장호원 복숭아 역사성을 만들어 나간다
“소비자들에게 장호원 복숭아가 변함없이 사랑받고 있다는 것은 우리 복숭아 농업인들의 노력의 결과이죠. 기후, 토양, 바람, 햇빛 등에 따라 과일의 품질이 좌우되지만, 농가들은 한 알의 맛있고 건강한 복숭아를 생산하기 위해 일 년 동안 필사적으로 노력합니다.”
이종태 조합장은 “매년 노동력이 부족한 현실에서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공급해야 한다. 올해 무봉지 재배기술을 보급하여 성공적이었는데, 체계화 시켜 생산비 절감을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동부과수농협이 100년의 장호원 복숭아 식문화를 계승·발전시켜 나가는 버팀목은 바로 품목농협이라는 특성이 있다. 재배기술 지도부터 유통·판매 등이 체계적이다. 일반 농협보다 더 전문적인 고급 재배기술을 배우기 위해 이천·여주·양평·광주·하남·용인·성남지역의 농업인들이 찾아오고 있다. 농가들에게 실질적인 재배기술 보급과 품종별, 시기별, 동해, 냉해, 시장 동향 등도 정보제공하고 있다. 

공선출하회, 햇사레 장호원 복숭아 
햇사레 브랜드로 출하하는 6개 농협 물량은 750억 원 규모이며, 이 가운데 경기동부과수농협이 250억 원을 차지할 정도로 복숭아 하면 ‘장호원 복숭아’라는 소비자 인지도가 높다.
경기동부과수농협은 공선출하회 조직이 활성화됐다. 이러한 조직 활성화의 뒷받침은 경기동부과수농협의 농산물산지유통센터의 투명하고 내실 있는 운영이다. 
농가들이 출하한 복숭아를 선별·포장하여 ‘햇사레’,‘햇사레플러스’,‘햇사레프리미엄’ 브랜드로 가락시장과 대형마트로 출하하고 있다. 
공선회 출하 농가들은 APC 출하 이후에는 고품질 복숭아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어 좋고, 선별·포장해야 하는 노동력이 절감됐다. 무엇보다 함께하는 농가들이 있어 정보 공유가 더 넓어졌고, 농가 수취 값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천시 햇사레 장호원 복숭아 축제
‘나의 살던 고향은 복사꽃 피는 장호원!’이라는 슬로건으로 제22회 햇사레 장호원 복숭아축제가 9월 14~16일까지 농산물 유통센터 내 복숭아 축제장에서 개최한다. 
추진 위원장인 이종태 조합장은 “복숭아는 비타민과 유기산이 풍부하여 원기 회복에 좋은 과일이다. 올해 폭염으로 지친 몸과 마음이었다면 복숭아가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맛있는 복숭아 맛을 즐기기 위해 오셨으면 한다. 생산자와 소비자들의 만남, 지역민들과 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지역민과 농가들도 장호원 복숭아축제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여 찾아오는 소비자들에게 볼거리, 먹거리, 체험거리 등을 다양하게 준비했다. 장호원 황도 복숭아는 향기롭고 맛있기 때문에 황제만이 맛볼 수 있는 과실의 황제라고 했다. 장호원 복숭아의 모든 것을 맛보고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종태 조합장은 가을 복숭아 ‘장호원 황도’를 1985년에 처음 재배한 주인공이다. 또 작목반을 조직하고, 복숭아 소포장도 처음 추진하는 등 복숭아 시장과 복숭아 산업에 성장 동력을 이끌어왔다. 이제는 이천시 특산품이 되어 농가 소득을 창출하고 소비자에게 맛있는 이천 복숭아를 선물하고 있다.
<팜&마켓매거진 9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