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이미지
  • 농업회사법인 여주곤충박물관

    2017년07월10일 | 최서임

    여주곤충박물관은중소기업청으로부터메인비즈 인증을 획득했다. 김용평대표는“단순히 곤충을 생산하고판매하는 체험이 아니라곤충연구소를 설립하여생명공학도로 성장할 수 있는인재양성육성에도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팜마켓매거진 7월호 게재 제 아들의 취미가 곤충박물관을 만들었어요 “처음에는 사업보다 초등학교 6학년 제 아들의 취미로부터 시작됐습니다. 곤충학자가 되겠다는 아들의 꿈을 위해 여주곤충박물관을 인수했고, 아들은 곤충해설사 역할을 했어요. 첫해 1만 2000명이 찾아올 정도 아들의 곤충이야기는 감동을 줬습니다. 곤충산업에 대한 지식없이 시작한 사업은 어려움도 겪었지만, 2013년 경기도 곤충시설개선사업으로 냉난방시설과 곤충표본 등을 갖췄고, 이젠 7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아올 정도로 여주곤충박…

  • 대표이미지
  • 35년째 양잠산업 이끄는 김선옥 대표

    2017년06월03일 | 최서임

    누에랑, 오디랑에 관심 있다면 전북 부안의 유유참뽕축제를 한번쯤 가봤을 것이다. 올해도 6월 2~4일까지 유유마을 일원에서 펼쳐지는데 축제 때 유유누에마을에서 생산하는 누에랑, 오디랑 농산물을 판매하는데 중심적 역할을 하는 유유농산 이계인·김선옥 대표. 35년째 누에랑 오디랑 함께한 김선옥 대표는 “혼자만의 노력으로 양잠산업을 이끌 수 없다. 함께하는 지역 주민과 양잠인 그리고 농업기술센터, 관련기관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갖고 노력하기 때문에 건강하고 맛있는 농업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아버지의 양잠을 이어 받아 재밌고 함께하는 양잠산업을 만들어 나가는 남편 덕분에 더 행복하고 흥이 난다고 말하는 김선옥 대표의 유유농산을 살짝 둘러봤다. 팜마켓매거진 6월호에 자세히 게재 9만9100㎡ 뽕…

  • 대표이미지
  • 33년째 양잠산업 이끌어 나가는 유원조 대표

    2017년05월02일 | 김승우

    열정, 기술, 창의력으로 양잠산업을 소비자와 함께 이끌어 나가는 유원조 대표. 이곳 계봉농원은 색깔 누에고치 공예체험으로도 알려져 있지만, 뽕잎밥상, 번데기주름축제, 누에체험학습 등 좋은 콘텐츠로 연중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뽕나무 새순들이 살포시 나오는 사월의 오후, 33년 동안 양잠산업을 포기하지 않고 열정과 기술, 창의력으로 소비자들에게 즐겁고, 행복함을 주는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는 유원조의 대표의 계봉농원을 방문했다. 유 대표는 입고, 먹고, 바르고 버릴 것 하나 없는 누에 농사를 준비하기 위해 바쁜 일손을 보내고 있었다. 연간 50상자 출하 양잠산업은 60~70년대 최고의 부가가치산업이었지만, 80년대 값싼 중국산에 밀려 사양산업이 됐다. 충남 청양군 계봉농원 유원조 대표도 누에 수매마저 중…

  • 대표이미지
  • 잠상식의약산업협의체 출범 및 발전방안 토론회

    2017년05월02일 | 김승우

    정부는 양잠산업 기반 강화와 잠상산물 소비 확대를 위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한다. 이에 따라 농촌진흥청은 4월 20일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생물부에서 생산자, 산업체간 상생 협력을 위해 ‘잠상식의약 산업협의체’를 출범했다. 협의체에는 농촌진흥청을 비롯한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국·공립연구소, 생산자, 산업체, 소비자 등이 참여하여 양잠산물의 소비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 등 잠상 식의약 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이날 농식품부 조병희 사무관은 ‘기능성 양잠산업 육성 방안’을 통해 “우량잠종 생산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18년 2개소, 19년에는 3개소의 잠종생산시설 현대화를 지원한다. 건강기능식품RD 추진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양잠생산기반 현대화 및 유통활성화를 위해 18년 예산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