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ICT 융·복합 개발기술의 신속한 현장 확산 체계 구축

융복합 프로젝트 스마트팜 연구현장 간담회

윤미선 기자 / 2017-06-03

농촌진흥청은 TOP5 융복합프로젝트 스마트팜 현장간담회를 5월 16일 개최했다. 프로젝트 수행팀별 현장간담회는 농업공학부 김성민 단장을 중심으로 스마트팜 확산보급 시기를 단축하고, 작목별 한국형 스마트팜 보급모델 제시로 신속하게 농가보급 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주요내용으로는 ICT 융․복합 개발기술의 신속한 현장 확산 체계 구축과 스마트팜의 확산으로 자동화, 생력화 기술보급 확대 등을 다뤘다.

그간의 성과는 한국형 스마트팜 1세대 개발 모델 보급으로 축산분야 폐사율을 30~50% 절감했고, 품질향상은 8.5% 증가했다. 특히 원격제어 및 모니터링으로 노동력 절감 및 안전관리로 편의성이 증대됐다.

또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을 위한 스마트팜 확산기반 위해 연구와 사업을 융합한 품목별 시범사업(9개 품목, 15개소), 교육장 27개소를 구축했다. 채소, 과수, 축산 등 분야별 스마트팜 전문인력을 500여명 육성했다. 또 시설원예, 버섯, 과수, 축산 등 분야별 스마트팜 현장기술지원단을 운영했고, 교육 22회 304명, 홍보 15회, 평가회 10회 등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스마트팜개발과는 동분서주했다.


2017년 성과목표 및 중점추진

“다양한 방식의 ICT 활용기술 현장적용과 이를 확산시키기 위해 표준 ICT 적용, 에너지절감기술 등 시범사업을 노지과수, 저장·유통 등 35과제 174개소로 확대합니다. 또 클라우드기반 개방형 플랫폼 적용기술을 과학영농실증시범포 27개소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농업공학부 김성민 단장은 “올해 중점적인 기술보급은 시범사업과 빅데이터활용 그리고 사례발굴 등이다. 특히 국민 체감 스마트팜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는 스마트팜 분야별·품목별 핵심기술 교육과정도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본·전문·심화 등 수준별 3단계 13과정, 550명을 교육할 계획이다.

특히 농업현장의 애로기술 해결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따라서 시설원예·축산분야 현장기술지원단을 운영하고, 스마트팜 기술공감 밴드 활용 등 SNS 커뮤니티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제점 및 대책

융복합 프로젝트 스마트팜을 확산시켜 나가는데 애로사항도 대두됐다.

첫째, 천측창 개폐 등 자동화시설을 갖춘 선도농가로 선정했지만, 대부분 하우스가 노후화되어 정밀한 환경관리가 어렵다. 둘째, 변온난방, 수경재배 등 기존의 제어기와 환경제어시스템 연결을 원하지만, 연결 시 화재 및 작동오류 등에 대한 업체 간 책임성 때문에 호환성 확보의 한계가 있다. 셋째, 제어기 및 시스템 운영을 위한 안정적인 전기용량 확보이다. 넷째, 환경제어시스템을 활용한 작물재배관리기술 부족이다. 마지막으로 스마트팜 도입 시 농업인, 담당자들의 큰 어려움은 업체에 대한 정보부족과 적정한 사업단가 산출이다. 따라서 업체의 인증제, 표준견적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윤미선 기자의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의견달기

수정취소

    •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