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1 (수)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1.0℃
  • 서울 6.7℃
  • 연무대전 8.4℃
  • 연무대구 10.7℃
  • 흐림울산 13.5℃
  • 연무광주 11.9℃
  • 흐림부산 13.4℃
  • 흐림고창 12.8℃
  • 제주 16.7℃
  • 흐림강화 6.9℃
  • 흐림보은 9.2℃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수세미오이 생산하는 서공식 대표
“오이처럼 작을 때는 수세미전을 해 먹고, 된장찌개에 넣어도 아주 맛있습니다. 약간 더 큰 것은 닭 백숙할 때 넣으면 닭 냄새가 나지 않습니다. 또 수세미를 잘라 보면 섬유질이 반쯤 정도 생겼을 때 수세미즙을 만듭니다.”서공식 대표는 “수세미오이 씨가 없고 섬유질이 연한 상태의 수세미오이에서 즙을 추출하여 수세미오이 발효즙을 만든다. 검정 씨가 생기고 섬유질도 왕성하면 그릇을 닦는 수세미로 상품화한다”고 말했다. 어머니께서 감기를 낫게 해 주셨다서공식 대표는 아주 어렸을 때 감기에 몸살을 앓을 때면 어머니께서는 대문 끝에 심어져 있는 수세미오이를 따다가 삶아 끓인 물을 마시게 했다. 맛이 없어 먹지 않으려고 하면 억지로 먹이곤 하셨다. 또 수세미오이 수액을 받아서 먹었다. 그래서인지 초등학생 시절부터 지금까지 눈밭에서 일 해도 감기 한 번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살아왔다. 힘든 농사를 지으면서 수세미오이 효과인지 깨닫지 못했다.18년 전 어느 모임에서 주렁주렁 열린 수세미오이 보고 어린 시절 어머니께서 챙겨 주시던 수세미오이가 떠올랐다고 한다. 그래서 수세미오이를 재배했고, 수세미오이 가공품을 생산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에서 대학 교수의 강의를 들으면서 수세미오



웹툰/생태 소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