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6.3℃
  • 서울 5.2℃
  • 대전 3.5℃
  • 대구 4.6℃
  • 울산 6.7℃
  • 흐림광주 4.3℃
  • 부산 5.6℃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9.0℃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베스트농업기술센터

안성농업기술센터 심준기 소장

“생산자와 소비자가 체감하는 농업가치 지도사업”

국민의 먹거리를 담당하는 농업은 각 지자체마다 비슷해 보이지만 안성농업은 의미심장하다. 서울 근교지역에 위치하여 생산자는 농업을 계승하며 농업의 가치를 발휘하고, 소비자들에게 농업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농업문화와 감성 그리고 농업스토리를 만들어 나가는데 구심적 역할을 하는 안성시 농업기술센터가 있다.




심준기 소장은 “국민의 먹거리를 담당하는 농업은 무엇으로도 계량할 수 없는 가치이다. 따라서 농업기술센터는 농업인 교육 전문기관으로서 급변하는 환경변화를 적기에 포착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젊은 농업인 인재 육성은 물론 농업인 교육을 통해 국경 없는 농산물 시장에서 돌파력을 발휘하여 더 경쟁력 있는 안성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 농산물 공급과 안성맞춤랜드를 통해 볼거리, 휴식공간 등을 제공하면서 깊이 있는 농업문화와 농업의 소중함을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성시 농업기술센터는 2020년 농업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전문 교육 활성화를 통한 강소농 농업 정예 인력을 육성한다. 또 농촌융복합산업 활성화로 농가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 농업기계 임대사업을 통한 농작업 생력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심준기 소장은 “농기계임대사업소 남부분소를 개소하여 원거리 농업인들의 이용 편의로 이용률을 향상시킬 것이다. 농촌의 고령화에 따른 농작업 애로사항 해결, 경영비 및 노동력 절감으로 농가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심 소장은 “농업인 상담소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에 내년에는 13개 상담소를 부활시켜 농업인과 귀농인 등 누구나 농업농촌에 대해 소통하는 장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미래 농업 인재 육성 중요
“농업인 교육은 아주 중요하죠. 그래서 청년농업인, 전문농업인, 귀농인 등을 위해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특히 생산비와 인건비는 올랐지만 농산물 가격은 10년 전이나 비슷한 가운데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농업이 경쟁력을 유지한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미래 농업을 이끌어 나갈 청년농업인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심준기 소장은 “농업기술센터 교육을 받으면서 농업인들이 자신의 농사에 활기를 불어넣는 동기부여가 되고, 더 나아가 성공 농사로 부농인이 됐으면 한다. 또 영농4-H 회원들이 10년, 20년 뒤에도 지역 농업을 이끌며 지역사회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해 나갈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내년도에도 청년과 도시민 농업 관심 증대 교육을 확대한다. 이유는 청년과 도시민 농업 교육을 통해 미래 농업 인재를 양성하고, 도시민 농업 관심 증대 교육은 농산물 소비 촉진에 도움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반려동물 수제 간식교육, 농산물 활용 수제맥주 제조교육 등과 농창업 지원 진로 교육을 추진한다.


시민의 볼거리, 휴식공간의 안성맞춤랜드
안성맞춤랜드는 지난 2012년에 344,514㎡ 부지 내에 준공된 시민공원이다. 남사당공연장을 비롯해 천문과학관, 박두진문학관, 공예문화센터, 캠핑장, 사계절썰매장과 드넓은 잔디광장 그리고 야생화단지, 수변공원 및 분수관장 등이 자리하고 있다. 내년에는 안성맞춤랜드와 연계한 관광 테마마을을 개발한다. 마을의 우수한 자연경관과 농업, 문화, 생활 등 지역이 보유하고 있는 특성과 다양성을 기반으로 테마 및 핵심 주체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심준기 소장은 “안성맞춤랜드는 시민들에게 행복한 볼거리, 휴식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안성맞춤랜드와 연계한 관광 테마마을을 개발하여 마을이 지닌 농촌다움을 보존하면서 타 마을과 차별성을 가지도록 농산업전략형의 수익 모델로 재정적으로 자립 확립을 위해 지원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12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