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획/이슈

국내 육성 품종이 농업의 미래다 <1>

국내 육성 배 품종만 재배하는 김정선 대표

“아삭아삭 맛있는 “한아름 배, “70%이상 직거래”


국내 육성 배 품종만 재배하는 김정선 대표



상산농원을 경영하는 김정선 대표는 한아름, 화산, 원황, 만풍 등 국내 육성 배 품종만 재배한다.

무엇보다 배 GA 처리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품종의 특성을 살려 맛있는 여름배, 추석배 등을 생산하여 소비자들에게 호평 받고 있다.

김 대표는 13년 전부터 국내육성 배 품종을 선택하여 소비자와 신뢰를 구축했고, 당도가 높고 과육이 유연다즙하고 아삭아삭 식미가 우수한 한아름 배는 70% 이상 직거래하고 있다.


13년 전 국내육성 배 품종 식재

담배 농사만 30년을 하다가 한아름·화산 배 품목으로 전환했다. 그 당시 이곳 상주시 은척면 지역에서 3~4명의 농가가 시작했는데, 이제는 혼자만 남았다며 미소를 지었다.

현재 1만3200㎡(4000평) 규모에는 한아름 60%, 화산배 품종이 30% 차지하며 나머지는 원황과 만풍배이다. 최근에는 매년 부족한 일손과 노동력을 분산시키기 위해 한아름 품종을 만풍배로 일부 갱신했다고 한다.



한여름 시원하게 먹는 ‘한아름’

김정선 대표는 신고배가 출하하기 전에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배는 한아름배 품종이라고 판단했다. 자신감을 갖고 재배노하우를 축적해 나갔다. 그리고 본격적인 생산은 6년 전부터 시작했다.

“한아름배의 과는 작지만 향기와 당도가 탁월하게 좋아요. 과육이 아주 연하고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좋고 과즙이 풍부하죠. 8월 20일부터 9월 10일까지 거의 직거래로 판매합니다.”

김정선 대표는 “지베렐린을 사용하지 않은 이유는 첫째 GA를 처리하면 과는 비대하지만 맛도 없고 저장성이 훨씬 떨어진다. 또 주 고객층이 일반 가정집이며 유치원으로 납품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마다 수확시기가 다를 수 있는데 이 지역은 210m 산간지역으로 꽃이 늦게 피어 과도 천천히 맛있게 익어간다고 말했다.

여름배 한아름 품종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2001년 품종 선발하여 2006년 제2회 한국우수품종대상에서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나주에서는 8월 15~20일 정도에 수확하며, 8월 20일에 수확하는 배가 가장 맛있다고 한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 송석용 계장은 “맛이 좋아 한아름배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어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과실 크기는 평균 480g 정도로 15kg 상자에 30~35개 정도 들어가며 껍질째 먹어도 좋다”고 말했다. 과피에 나타나는 황금색 무늬는 고유 특성이므로 과실 품질과는 무관하다고 한다.

한아름배는 서늘한 곳에서 10~15일정도 보관이 가능하며, 가정용 냉장고에 보관하면 2주간 맛 좋은 배를 즐길 수 있다고 한다.

소비자들은 한아름 배에 대해 “냉장고에서 꺼낸 시원한 한아름배는 열기를 식혀준다, 무더위를 쪼개는 맛, 햇 배의 신선함이 입안 가득 넘친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직거래 고정 고객 늘다

“한아름배가 소과이다 보니 공판장에서는 제값을 받지 못하죠. 하지만 지베렐린을 사용하지 않고 재배하다 보니 과일이 맛있고 저장성이 좋아 저희 배를 먹어본 소비자는 한아름배만 찾습니다. 소비자 직거래 고객층도 늘어나고 있어, 큰 힘이 됩니다. 아울러 저희 배에 대해 무한 신뢰를 갖고 매년 구입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알기 때문에 건강에 좋은 배를 생산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김정선 대표가 출하하는 상품류 7.5kg상자에 15개 들어가는 배는 3만 5000원, 16~17개 배는 3만원 받고 있다. 일부 경매장으로 출하하는 15kg 상자에 35~45개 들어가는 배는 2만원~2만 5000원 받는다고 한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 송석용 계장은 “국내육성 배 품종을 보급확대하는데는 농가들의 노력이 컸고, 이제는 국산배 품종 브랜드를 제작했다. 현재 ‘달리’, ‘더 정직한 꿀배’, ‘꼭지달린 배’ 등 상주지역 배 생산자단체브랜드로 국산배 가치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피플·칼럼





웹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