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1.4℃
  • -강릉 17.4℃
  • 서울 23.7℃
  • 흐림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8.7℃
  • 박무광주 23.7℃
  • 맑음부산 19.6℃
  • -고창 19.8℃
  • 흐림제주 21.1℃
  • -강화 20.3℃
  • -보은 21.3℃
  • -금산 22.6℃
  • -강진군 22.1℃
  • -경주시 18.4℃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맛있는 농업

발효울금 특허 기술이전 산업화

소비자 선호도 평가 결과 90% 만족

 전남도 울금 재배면적은 전국의 94%이상 차지하는 특산자원으로 최근 울금의 간기능개선효과, 항균활성효과 등에 대한 연구결과 보고로 소비자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울금 쓴맛은 소비자의 선호도를 낮추고 식품원료로서 어려움 등 가공현장의 애로사항으로 대두되어 기호성과 기능성을 높이는 가공기술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전남도 특산자원인 울금 소비 촉진과 부가가치 향상을 위하여『발효울금 제조방법 기술』을 도내 가공업체 2개소에 기술이전 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울금 발효 특허기술은 생울금의 쓴맛을 22% 줄이고 항산화효과와 식품 부패미생물에 대한 항균활성을 향상시켰으며 특히 유산균 발효를 통해 체내 흡수율을 높였다.

지난 10월에 개최한 2017국제농업박람회 관람객 240명을 대상으로 발효 울금 액상스틱 시제품에 대한 선호도 평가 결과 90%가 만족하였고 그 중에서 50대 이상 연령층 비율이 59%를 차지하였으며“특히 울금 쓴맛이 감소되서 먹기에 편하다”고 했다.

전남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소 강정화 가공유통팀장은“앞으로 개발된 특허기술을 가공현장에 적용하여 다양한 제품 생산․판매 등 산업화 추진으로 전남도 특산자원인 울금 소비 촉진은 물론 농가 소득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