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7.8℃
  • -강릉 24.8℃
  • 맑음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6.9℃
  • 맑음대구 30.8℃
  • 구름조금울산 25.6℃
  • 연무광주 27.7℃
  • 연무부산 24.6℃
  • -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4℃
  • -강화 21.4℃
  • -보은 26.2℃
  • -금산 26.8℃
  • -강진군 27.2℃
  • -경주시 27.9℃
  • -거제 27.0℃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우리나라에서 나리는 장미, 국화 등과 함께 3대 절화로서 2016년 현재 전국 재배면적 136ha, 생산액은 156억원이다. 1990년 초부터 시작된 절화 수출은 2011년 절화 수출 33,088천 달러를 달성했지만, 국내 백합 재배 면적 감소, 주 수출대상국인 일본의 경기 침체, 엔저 정책 등에 의해 수출액이 감소됐다. 하지만 농가의 노력에 힘입어 2016년 10,104천 달러까지 회복했다.

꽃의 품질은 성공적인 판매를 위해 필수적이며, 나리의 주요 절화 상품 요소는 절화장, 화뢰 크기, 줄기 굵기와 강도 등이 있다. 품질을 좌우하는 요인으로는 재배지역, 농가 기술수준, 재배환경 등에 따라 다양하다. 화란 등 나리 선진국은 유리온실 시설 등 최적 생육환경 유지로 고품질 절화생산을 하며, 시설 자동화 및 규모화로 연중 절화생산(4기작/년)을 하고 있다. 구근 정식부터 절화 수확까지 짧게는 60일, 길게는 120일 걸리는 나리는 저온저장고와 난방이 가능한 시설이 있다면 1년 4작기까지 재배가 가능하나 실제 3기작 이상 농가는 많지 않다. 시설 이용 효율 증대 및 절화 품질 향상을 위한 나리의 연중 절화 기술이 요구되고 있다. 또한 연작방해 방지를 위해 인공상토를 이용하는 농가가 증가하고 있어 상자재배 기술을 소개하고자 한다.



상자재배 기술의 장점은 오리엔탈나리 재배에 더욱 좋은데, 그 이유 중 하나는 상토의 pH를 5.0∼6.5로 조절할 수 있다. 또 물리성이 좋은(적합한 물/공기 균형) 신선한 상토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균일한 재배환경 제공을 통해 재배기술 통합이 가능하며 발근실을 이용할 경우 화아분화기의 온도를 적정히 맞추어 화수 확보, 기형화 예방 등 절화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온실 재배기간 단축, 노동분산 및 노동조건 개선, 재배 일정의 다양한 조정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일반 재배에 비해 보다 많은 투자가 수반된다.

나리 상자 재배에 적합한 배지는 보수력과 통기성이 좋은 배지이다. 일반적인 배지는 피트모스, 코코피트, 펄라이트 등이 있으며 이를 혼합한 원예용 상토 등이 판매되어 이용되고 있다. 인공상토에 따라 재배 기간의 차이는 없었으나 품종별로 특이한 특성을 보였다.

오리엔탈 품종인 ‘시베리아’의 경우 여러 상토에서 생육이 균일한 편이었으나 OT종간잡종나리인 ‘로비나’의 경우 피트모스에서 화뢰 발달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비정상으로 발달하거나 모두 퇴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므로 적정 배지로는 나리전용상토나 원예용 시판 상토를 이용하는 것이 생육에 알맞다. 아울러 ‘로비나’와 같이 신품종에 대해서는 상토 선정에 신중해야한다.

상자 재배에 흔히 사용되는 상자는 나리/튤립 보관 상자로 깊이가12∼14cm 이상 되어야 한다. 재식 밀도는 온실 토양에 정식하는 것보다 10% 더 조밀하게 심으나 일반적으로 8∼12구(32~48구/㎡)를 상자당 정식한다. 그러나 조밀하게 정식할 경우 OT종간잡종나리인 ‘로비나’ 와 같이 잎이 넓은 품종은 12구(48구/㎡) 이상 정식 할 경우 본당 무게가 급격히 감소하게 된다.

구근이 정식된 박스는 온도가 10∼12℃인 발근실에서 1∼2주간 보관하여 싹틔우기를 실시하여 화아분화가 원활히 일어나도록 한다. 이 때 토양 위로 자란 싹이 8∼10cm 이상 되지 않도록 하며, 2∼3주 내에 줄기 뿌리(상근)가 자라게 되면 상자를 온실로 옮긴다.

다른 재배과정은 온실의 토양 재배와 유사하며 평평한 곳에 상자를 배치해야 하며, 일단 상자가 온실로 들어가면 관수에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상자 내 상토는 더 빠르게 건조되기 때문에 토양보다 관수 횟수를 늘려야 하며 상자 옆면은 비닐로 포장하여 상자 내부의 수분 상태가 균일하게 유지되도록 한다. 특히 바깥쪽의 상자는 더 빨리 마를 수 있어 수분관리에 유의한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화훼과 강윤임 연구사 

<팜&마켓매거진 1월호> 자세히 게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