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수출농업

수출방울토마토 생산하는 권중돈 대표

“ICT 시설 덕분에 생산량과 소득 향상 됐죠”

“기존 시스템보다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배지 내 EC, pH 등을 정밀하게 체크하는 등 ICT시스템 덕분에 작물 상태를 더 정확하고 면밀히 데이터화하여 작물 상태를 최적화합니다. 환경개선을 통해 여름작기에는 생산량이 160% 증가했고 품질도 향상 됐죠.”

권중돈 대표는 “기존보다 ICT 시설에서 좋은 성과가 나와 만족스럽다. 앞으로도 스마트 농장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면 깊이 있게 이해하는 호기심을 갖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6월호 >

 


권중돈 대표의 방울토마토 농장에 들어서면 매우 청결하다. 가장 중요하게 짚고 넘어가야할 것으로 농장의 청결을 흔히 놓치기 쉬운데, 더 건강하고 맛있는 방울토마토를 생산하기 위해 깨끗하게 작물재배 하는 권중돈 대표의 ICT 농장을 둘러봤다.


내 손안의 스마트 농장 실현

귀농하기 위해 3개월 동안 연암대학교에서 귀농교육을 받았다. 그리고 보은군농업기술센터와 주변 농가들에게 도움과 조언을 받아 ‘속리산시설원예작목회’를 가입했다.

권중돈 대표는 7년간 방울토마토 양약재배를 하면서 작물 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는 없을까? 현재보다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은 없을까? 언제, 어디서나 내 농장을 관찰하고 컨트롤할 수 없을까? 등 현재의 불편한 문제들에 대해 고민하게 됐다고 한다. 그리고 ICT 활용 스마트환경관리시스템 시범사업으로 ‘내 손안의 스마트농장’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ICT활용 스마트 환경관리시스템 시범사업을 도입한 후 많은 변화가 있었죠. 수동적으로 관찰하고 예측할 수밖에 없었던 한계에서 벗어나 내외부의 모든 상황을 자동으로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권중돈 대표는 “작물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와 작물 상태를 실시간으로 체크하기 때문에 방울토마토의 품질향상과 노동시간 단축 효과가 있었다. 무엇보다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일 수 있었고, 소득은 향상 됐다”고 말했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의 지도 탁월

“솔직히 처음 방울토마토 양액재배를 하면서 작물이 최적의 상태로 잘 자라는지? 급액량이 그 날의 일기 사항에 따라 적당하게 투입되고 있는지 종잡을 수가 없을 때가 많았죠. 작물의 상태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할 수는 없을까? 고민하던 중 급액량 대비 배액량을 정확히 체크할 시스템을 설치한다면 급액량 대비 배액량을 정량화하여 작물의 생육상태를 최상의 조건으로 유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죠.”

권 대표는 “농사라는 것이 생각처럼 성과를 낼 수 없을 때가 많은데 주변 농업인과 보은군농업기술센터에서 재배기술 도움을 받습니다. 이번에도 농업기술센터의 지원으로 배액의 유량과 EC, pH까지 정확히 체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설치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말했다.

연간 고품질 방울토마토 50톤 생산

권중돈 대표는 5월 중순 정도에 정식한 방울토마토는 7월 중순부터 수확을 시작하여 10월 초에 마무리한다. 또다시 10월 말쯤 정식하여 1월 중순부터 수확하여 5월 초에 마무리한다. 연간 50톤을 생산한다.

권 대표는 “영농일지를 작성하면서 시행착오와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었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고 품질향상과 소득 증대는 높았다. 현재의 환경관리시스템이 다소 복잡하기 때문에 누구나 편리하고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개선됐으면 한다. 또 작물별 환경조건에 맞는 매뉴얼의 개발을 통해 품질향상과 농가 소득에 실질적인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피플·칼럼





웹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