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흐림동두천 -1.4℃
  • 흐림강릉 4.2℃
  • 구름많음서울 1.6℃
  • 흐림대전 2.8℃
  • 대구 2.9℃
  • 울산 7.2℃
  • 흐림광주 6.5℃
  • 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3.3℃
  • 박무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2.3℃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7.6℃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뉴스

곤충산업 전년 대비8.5% 증가

농식품부, 2018 곤충산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곤충사육 농가․법인 등 2,318 개소
사육곤충 1위 흰점박이꽃무지, 2위 장수풍뎅이, 3위 귀뚜라미 순

농림축산식품부는 산업 육성정책 수립과 업계․학계의 유통․연구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곤충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18년말 곤충 업 신고자(생산․가공․유통)가 2,318개소로 ’17년 2,136개소 대비 8.5%가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경기 505개소, 경북 427개소, 경남 255개소 순이었으며, 사육곤충 종류별로는 흰점박이꽃무지 1,305개소, 장수풍뎅이 425개소, 귀뚜라미 399개소, 갈색거저리 291개소, 사슴벌레 160개소, 동애등에 51개소, 나비 22개소 등으로 조사됐다.


 사업 주체별로 살펴보면, 업 신고자 중 농가형 1,563개소(67.4%), 업체형(사업자등록 개인) 587개소(25.3%), 법인형(농업회사․영농조합 법인) 168개소(7.2%)이며, 영업 형태로는 부업(전체소득의 50%이하) 923개소(39.8%), 주업(80%이상) 829개소(35.8%), 겸업(80~50%) 566개소(24.4%)로 나타났다.

사육사 형태는 판넬 34.1%, 비닐하우스 33.0%, 일반사육사(일반창고) 12.9%, 철골(콘크리트) 9.9% 등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비닐하우스 형태의 사육사가 33.0%로 곤충사육시설 현대화 및 ICT활용 곤충 스마트팜 등을 통해 안전․위생 확보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사육사별 평균 사육규모는 비닐하우스 281㎡, 일반사육사(일반창고) 190㎡, 판넬 185㎡, 철골(콘크리트) 166㎡로 조사됐다.
 
곤충별 판매액은 점박이꽃무지 153억원, 귀뚜라미 46억원, 갈색거저리 27억원, 장수풍뎅이 26억원, 동애등에 22억원, 사슴벌레 13억원 등 총 375억원으로 나타났으며, 2017년 345억원에 비해 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곤충 판매액은 누에, 꿀벌을 제외한 식용, 학습애완용, 사료용, 천적 곤충에 대한 1차 생산액으로, 이를 이용한 2차 가공품은 대부분 제외되어서 실제 산업규모는 훨씬 큰 것으로 분석됐다.

특징적인 것은 사료용 곤충인 동애등에가 22억원으로 2017년 8억원에 비해 175%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2016년 식용곤충 7종*이 식품원료로 등록된 이후 매년 곤충 업 신고자는 크게 증가했으나, 2018년에는 판로확보 등의 어려움으로 인해 증가 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농식품부는 지방자치단체·생산자단체 등과 상호 협력하여 판매·유통 활성화 및 곤충에 대한 인식개선, 건강기능식품 등록 추진 등 곤충시장이 확대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이밖에 곤충 산업 기반(인프라)으로 곤충 관련제품 판매장은 전국 313개소이며, 곤충 생태공원은 16개소, 체험학습장은 90개소로 조사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2018년말 기준 곤충 생산․가공․유통업을 신고한 농가 및 법인을 대상으로 지자체를 통해 조사하는 행정조사이다.

 농식품부 조병희 사무관은 “금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곤충산업 육성 정책 수립과 정부 혁신에 활용하고, 지자체, 관련단체, 업체, 연구소 등에 제공하여 유통활성화, 제품개발에 참고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