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19.2℃
  • 흐림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9.2℃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1.1℃
  • 맑음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베스트농업기술센터

구례군농업기술센터 박노진 소장

“귀농귀촌의 1번지 구례, 귀농인 만족도 높다”

귀농귀촌의 1번지 구례군이 살맛나는 귀농귀촌을 만들어 나가는 힘은 바로 구례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노진)가 있기 때문이다. 
박노진 소장은 귀농·귀촌 현장 전문가로서 탄탄한 실력으로 귀농인의 눈높이에 맞춰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를 이끌며, 귀농·귀촌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재배기술부터 방향성을 제시한다.
박노진 소장은 “친환경농업도시 구례군은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뿐 아니라 힐링할 수 있는 공간 등이 많아 귀농귀촌인들의 열정과 아이디어로 얼마든지 스토리농업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농업기술센터 전 직원들과 함께 귀농·귀촌인들이 구례군에 정착하여 스토리텔링이 녹아든 농업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최근 귀농·귀촌인들이 증가하면서 농지 수요가 늘었고, 전국의 농지 가격도 상승했다. 농지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른 데다, 원주민들의 농지 임대도 쉽지 않아 귀농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노진 소장은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귀농귀촌으로 살맛나는 농업농촌을 만들기 위해서는 새로운 프로젝트가 필요했다. 그래서 귀농귀촌팀을 조직하여 농림축산식품부의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공모사업에 도전했다. 그리고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총 80억원 규모의 교육장과 체험장을 갖춘 센터를 건립했다. 

구례군의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귀농인들이 1~2년간 거주하면서 영농을 체험하고, 공동체 생활방식을 습득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농업창업지원센터를 통해 실패하지 않은 귀농인이 될 수 있도록 영농기술 습득과 공동체 생활방식 체험 등을 배우기 때문에 지원센터를 찾는 귀농인들이 증가하고 있다. 
박노진 소장은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에서 작물 재배기술의 이론과 실기를 배워 농사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농촌생활 적응 등을 보고, 느끼고, 배우다 보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 정착
“귀농귀촌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귀농귀촌 정책일 때 호응도가 높죠. 특히 ‘농업은 생명을 키우는 산업이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막상 영농현장 속으로 귀농인들이 왔을 때, 당황하지 않고 농업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해야죠. 문화적 차이로 오해와 갈등이 없도록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러한 역할을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센터에서 하고 있다고 봅니다.”

박노진 소장은 “전남 지역에서는 구례군에서 귀농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를 유일하게 운영하기 때문에 사명감을 갖고 있다. 10개월 과정으로 기초농업, 전문실습, 농촌문화 등 이론과 실습 교육을 받는다. 교육은 총 22회, 88시간 내외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시간제 일자리 중개 시스템 필요
“무슨 농사가 돈 벌었다고 하니까 귀농해서 대농으로 시작하는  귀농인들도 있지만, 자칫 실패해 역귀농하는 분들도 있죠. 또 소농으로 시작하려는 초보 귀농인들의 농지 구입과 임대인데, 전국적으로 땅값과 임대료가 상승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아쉽습니다.”

박노진 소장은 “일부 지자체에서 귀농 정착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비용도 적지만 일시적인 방안이기 때문에 정부의 귀농·귀촌 정책이 시대 변화에 따라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귀농인들이 영농시간 외 할 수 있는 시간제 일자리 중개 시스템이 필요하다. 저희 지역의 자연드림파크에서 추진하는 시간제 일자리가 좋은 본보기이다. 시간제 일자리를 통해 가정경제에도 도움되겠지만 지역의 문화적 특성을 배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6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