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5.6℃
  • -강릉 18.4℃
  • 흐림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20.4℃
  • 연무광주 27.3℃
  • 맑음부산 23.3℃
  • -고창 22.4℃
  • 흐림제주 21.8℃
  • -강화 25.1℃
  • -보은 24.2℃
  • -금산 25.1℃
  • -강진군 ℃
  • -경주시 20.0℃
  • -거제 23.0℃
기상청 제공

뉴스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고품질 종자공급 확대

호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 준공식 및 시연회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12월 26일 전북 김제에서 우수 신품종 고품질 종자공급 확대를 위한 ‘호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종회 국회의원(김제․부안), 이후천 김제시장 권한대행(부시장) 등 정부관계자와 유관기관 직원 등 약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호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에서는 호남지역에서 농업인과의 위탁재배로 생산된 특수미와 맥류의 보급종을 건조·정선 및 포장 과정을 거쳐 저장고에 저장한 후 작물 별 파종기에 맞춰 공급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그동안 실용화재단은 강원 횡성에 연간 1,000톤의 종자를 처리할 수 있는 종자종합처리센터를 운영해 왔다. 특수미, 잡곡 등의 밭작물 종자수요 약 12,000톤에 대응하기에는 처리 용량이 부족하여 우리나라 최대 곡창지대인 호남지역에 연간 2,500톤의 종자 처리가 가능한 종자종합처리센터 설치를 추진하게 되었다.

호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를 통한 종자공급 인프라의 확대는 국가 및 지자체에서 개발한 우수한 품질의 신품종 종자를 농가에 더욱 신속히 보급 할 수 있게 한다는 의미를 가진다. 고품질 종자를 공급받는 농가들은 기존의 자가채종이나 자율교환으로 종자를 얻을 때 보다 상품성이 증가하여 10~20% 이상의 수입증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재단 류갑희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호남권의 보급종 생산농가를 현재 70여 농가에서 200여 농가로, 면적은 220ha에서 600ha로 확대하고 생산량은 1,000톤에서 2,500톤까지 증가시킬 계획”이라면서 “우수품종의 고품질 종자보급 확대를 통해 우리나라 농산업의 가치 창출과 종자산업 발전,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이바지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