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화)

  • -동두천 22.7℃
  • -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21.9℃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2.0℃
  • 맑음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17.8℃
  • -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0.8℃
  • -강화 18.6℃
  • -보은 22.4℃
  • -금산 21.2℃
  • -강진군 20.9℃
  • -경주시 23.3℃
  • -거제 18.0℃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무는 연간 1,012천톤(’16) 생산되는 주요 기간채소 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가격이 높지 않아 그동안 선도유지를 위한 노력이 매우 부족하여 저장 중에 부패 등의 손실이 높게 발생하고 있는 품목이다. 따라서 무의 저장성 연장을 위한 선도유지 기술이 필요하다. 특히 최근에는 세척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무 저장 및 세척에 대한 수확후 관리 기술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1) 수확

가) 수확 방법

무 수확은 동절기인 경우 수확시간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지만, 여름철인 경우 온도가 낮은 이른 아침에 수확하도록 한다. 젖은 흙이 무 표면에 묻은 채로 저장하지 않도록 무 표면 흙을 말려 저장하는 것이 좋다. 수확할 때에는 무 표피의 손상과 부패 촉진을 방지하기 위해 청결한 장갑을 착용하여 작업하며, 물리적인 충격이 적도록 한다.

그리고 수확 시 무청을 절단할 때 너무 바싹 자르면 자른 부위에 미생물 오염이 많아 부패 진행이 빨라지므로 주의하고, 수확 한 다음에 무는 서늘한 곳 또는 저온으로 빨리 옮겨주어 예냉을 한다.

나) 주의사항

수확 당시 무에 흙이 묻어 있는데 특히 비가오거나 여름철 이른 아침에 수확하여 이슬이 많이 묻은 상태이면 흙에 수분함량이 높아 이 때 바로 포장하는 경우 부패가 빨라질 수 있다. 특히 무를 톤백 자루에 담는 경우 무가 깨지기 쉽고, 많은 양이 쌓이다보니 여름철과 같이 온도가 높은 시기에는 호흡량도 많아 부패가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 게다가 수확 당시 묻어 있는 흙에 물기가 있거나 수송 및 보관 중에 비가 왔을 경우 마대 내부로 물이 스며들 수 있어 높은 습도에 의해 부패가 촉진 될 수 있으므로 이를 주의한다.

2) 저장

가) 저장 환경

무를 오래 저장하려면 상처가 없고, 육질이 단단하며, 단구형으로 잔뿌리가 적고, 껍질이 두꺼운 품종이 적합하다. 저장 중에 바람들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무 내부에 바람들이 증상이 없는 무를 선택하여 저장한다. 무의 저장온도는 0~1℃인데, 동결온도가 -1.5℃이므로 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저온유지를 해야 한다. 껍질이 벗겨진 것 등 동해피해를 받은 무는 부패가 빨리 발생하므로 오래 저장하지 않는다. 그리고 저장 중에 상대습도는 90~95% 정도가 적합하다. 일반 저온저장고에서 습도가 낮아 가습 하거나 물을 뿌리는 경우 지나치게 과습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습도가 너무 낮아 무가 마르는 것이 우려되는 경우 미세천공(1cm 간격, 지름 1~2mm) 이 있는 필름을 활용하여 저장한다. 또한 부득이하게 톤백으로 무를 저장하는 경우 선반을 설치하여 무의 압상을 피하도록 한다. 

나) 저장 중 주의 사항

무 저장 중에 시들음, 갈라짐, 바람들이 같은 생리장해와 부패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표면에 검은 반점이 나타나는 세균성 흑반병은 저장온도가 높을 때 심하며, 동해 피해 받은 조직에서 더욱 심하게 나타난다. 그리고 발생 초기에 둥근 밝은 갈색을 보이다가 약간 침지된 것처럼 보이며 조직이 물러지는 뿌리썩음병이 발생한다.

특히 수확 과정에서 발생한 상처 주변에 심하게 나타나며, 저장 중 높은 습도가 더욱 촉진시킨다. 따라서 수확 후 무 표면에 물기가 없어야 하고, 예냉과 적정 온도에 저장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의 시들음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상자 내에 미세천공필름으로 무를 포장한 다음 살짝 덮어주어 저장하면 신선도 연장에 도움이 된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지강 과장

<팜&마켓매거진>1월호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피플·칼럼





웹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