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5.4℃
  • 서울 11.3℃
  • 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5.6℃
  • 맑음울산 15.6℃
  • 흐림광주 12.5℃
  • 맑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5.8℃
  • 흐림강화 11.5℃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해외농업


몽골에서 가축 수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기 시작한 2018년에 960만 마리였던 가축 수가 100년이 지난 2017년 현재 6,620만 마리로 7배가 증가했다. 이렇듯이 몽골의 가축 수는 증가하는 반면 초원의 초지는 줄어들고 있어 가축의 사료에 대한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사료공급량을 비율로 보면 조사료 75%, 미네랄 21%, 농후사료 5%이다.



 몽골의 사료작물 재배 면적을 보면 (표 1) 2007년 4,939㏊에서 2016년 29,893㏊로 대폭 증가했다. 그렇지만 국토 면적이 넓은 몽골에서 이와 같은 수치는 매우 미미하여 사료작물의 재배보다는 자연 방목을 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몽골의 사료작물 수요는 3,210억 투그릭에 달하나 생산은 수요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2016년 사료작물 공급량은 140만 톤임)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는 가축 수 등으로 인해 해마다 100만톤에 달하는 건초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몽골의 축산업 생산성 증가의 가장 큰 장애요인은 사료작물의 생산 및 소비가 적은데 있다. 초지의 과도한 이용으로 인한 초지 생산성 저하도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2017년 현재 65%의 초지가 과도한 이용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몽골 영토의 71%가 무상 초지로 이용되고 있어 사료 작물 생산에 대한 관심이 적으나, 겨울철 사료 공급을 통한 축산 생산성 향상이 절실한 실정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다년생 사료작물은 14개 아이막에 각각  0.1∼1,671ha 규모로 총 3,986ha을 파종하여 재배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광업으로 인해 오염된 토양의 복구 용도로 재배하고 있다(MOFALI, 2016). 



KOPIA 몽골센터에서는 이런 점들을 감안하여 다년생 사료작물 종자 생산 및 보급체계 구축, 사료작물 무경운 보파기술의 개발을 통한 초지 생산성 증대를 위한 사업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 
<팜&마켓매거진 9월호에서는 코피아 몽골센터 최만영 소장의 몽골의 사료작물 이야기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