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2 (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4.0℃
  • 박무대전 5.8℃
  • 박무대구 9.7℃
  • 흐림울산 10.4℃
  • 박무광주 8.7℃
  • 부산 11.4℃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4.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0.1℃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베스트농업기술센터

상주농업기술센터 피정옥 소장

“농업 ․ 농촌의 자원은 농업의 가치이며 경쟁력이죠”

상주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디자인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는 상주시농업기술센터.   피정옥 소장은 “스마트 농업 시대에 발맞춰 농업인들이 필요로 하는 지도사업,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지도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피 소장은 “농업․농촌의 자원은 농업의 가치이며 경쟁력이다. 일자리 창출과 농가 소득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연구과제 발굴과 농촌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조직체를 육성하기 위해 전 직원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쌀과 곶감’을 이용한 가공품 생산 제조기술을 농가가 아닌 제과 제빵업에 종사하는 소상공들에게 전수하여 시민들이 즐겨먹는 베이커리류를 상품 했다는 것은 대단한 성과이다. 

피정옥 소장은 “곶감과 쌀만 판매하는데 임계점이 있다. 따라서 지역 특산품인 곶감과 상주쌀의 소비를 촉진하면서 전 국민들이 즐겨 먹을 수 있도록 ‘곶감 쌀빵’ 브랜드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 입소문으로 ‘곶감 쌀빵 하면 상주’라는 소비층이 증가하고 있어, ‘곶감 쌀빵’의 성장과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곶감 쌀빵, 상주 관광상품
지역의 관광상품화를 위한 특산품을 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이 만들어 나가고 있다. 농업과 농업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지역 경제를 살리는데 큰 역할을 하는 지역의 소상공인들과 뜻을 모았다는 것이 큰 의미이다. 상주의 명물, 상주의 관광상품을 위해 농업인과 소상공인 그리고 농업기술센터가 함께 해 나가는 것은 타 지역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피정옥 소장은 “참여하는 우리 모두가 지역을 위해 무엇인가 할 수 있다는 자긍심을 갖고 상주 곶감 쌀빵만들기에 노력하고 있다. 또 한식문화가 발달되고 있지만, 쌀밥 소비가 줄어드는 시점에서 쌀빵을 상품화하여 쌀을 이용한 식문화를 이끌어 나간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 곶감 쌀빵이 전국적인 관광상품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의 수도인 상주’에서 빵 만드는 소상공인들과 농산물을 활용한 베이커리 제품 상품화로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여 농가의 소득을 창출하고자 합니다. 또 지역민 일자리 창출로 지역 경제 발전에도 한 몫 해 나가는데 전 직원들과 함께 해 나갈 것입니다.”
<팜&마켓매거진 11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