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흐림동두천 2.2℃
  • 맑음강릉 9.9℃
  • 흐림서울 4.7℃
  • 대전 12.8℃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10.0℃
  • 흐림광주 9.4℃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6℃
  • 맑음제주 10.8℃
  • 흐림강화 3.3℃
  • 맑음보은 10.3℃
  • 구름많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북파주농협 성찬현 조합장 “농가 소득 증대와 고용창출에 총력”

“농협의 존재 가치는 조합원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조합원이 무엇을 원하는 것인지 찾아내고, 조합원이 원하지 않은 것은 버려야 합니다. 끊임없이 변화하고 혁신하며, 농협과 조합원의 가치를 높여 나갈 때 신뢰받는 농협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성찬현 조합장은 직원들에게 농협정신을 강조하며 자신감과 비전을 제시한다. 
목표와 비전을 제시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는다. 올해 예수금 1000억 원을 목표 달성할 정도로 성 조합장은 자신의 발언은 꼭 실천하는 조합장이다. 


올해도 콩 40~50억 원 수매
파주지역은 쌀이 남아돌 정도로 생산량이 높은 편이다. 그만큼 쌀 소득 의존도가 높지만 쌀값이 불안정하여 농가 소득이 안타까웠다. 성 조합장은 농가 소득을 높이기 위해 논과 밭에 콩을 심도록 장려했다. 
북파주농협에서 추진하는 사업 가운데 쌀 대체작목으로 밀과 콩, 보리 등으로 농가 소득을 올리고 있다. 북파주농협은 파주시 농업인이 생산한 장단콩은 전량 수매·판매하고 있다. 
성 조합장은 “콩 팔아서 조합원들에게 환원한다. 올해 정도의 장단콩 수매 금액은 40~50억 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원의 경영비 절감과 농가 소득 5천만 시대 앞장
북파주농협은 농기계 임대사업 등을 통해 농가들의 경영비를 절감시켜 나가고 있다. 현재 벼·콩·밀 등의 병해충 방제 작업부터 콩 유통종합처리장(SPC)도 운영하고 있다. SPC에서는 콩 수확 후 건조, 정선, 선별, 저장, 유통 등 일괄적 처리가 가능해져 농가들은 판매 걱정 없이 고품질의 장단콩 생산에만 집중하면 된다.
또 과수 물류유통 시스템 구축사업(APC)도 추진하고 있다. APC에서는 DMZ사과를 콜드체인 시스템을 적용하고 공동선별 및 출하로 상품성을 높인다. 공동물류체계를 구축해 군납, 학교급식 등과 연계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나가는데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식용곤충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여 농가 소득 5천만 시대를 열어 나가는데 앞장서고 있다.

몸에 밴 부지런함과 탁월한 경영 능력으로 농협정신의 모범적인 사례로 거론되는 성찬현 조합장을 인터뷰를 <팜&마켓매거진 11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