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6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맛있는 농촌체험 정수농장

“먹거리 자체가 소중하다”

직장생활과 사업을 하면서 농업은 매력 있는 산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농업환경이 전반적으로 지속적인 악화일로에 놓여 있다고 단정할 때 김창경 대표는 농업의 소중한 가치를 알리면서 소비자들과 함께하는 체험농장을 선택했다.

“먹거리 자체는 소중하죠. 그래서 소비자들이 마음 놓고 체험하면서 즐길 수 있도록 친환경농업을 실천합니다.”

2015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곡동 소재 정수농장을 열었다. 귀농하여 노지 블루베리를 재배했지만 수지가 맞지 않았다. 이제 노지농사는 감자, 고구마, 배추 등도 재배하고 체험농장에서는 주로 딸기 수확 체험이다. 물론 감자, 고구마, 토마토, 미니수박 수확 체험도 한다.

시월의 하루, 정수농장에 취재차 들어가니 블루베리, 딸기, 토마토, 신선채소 등이 김 대표의 정성으로 자라고 있었다.



정수농장에서 맛있는 체험

김창경 대표는 3년 전부터 애플 수박에 관심을 가졌던 터라 올해는 수확 체험을 운영했다. 어린이집 아이들이 무척 좋아했다. 땅에서만 자라는 수박을 보다가 덕 시설로 공중에 매달려 자라는 조그마한 미니 수박들을 보고 체험객들은 신기하여 환호성을 지른다.

김 대표는 “농업은 단순히 먹거리만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체험을 통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창의력과 농생명 과학자의 시각을 길러준다고 생각한다. 누구나 뻔히 아는 스토리 농업이 아니라 체험을 통해 미래를 향한 다양한 꿈을 꾸게 하는 시각을 키워준다. 특히 도심 속에 농촌체험은 흔하지 않기 때문에 그 역할과 의미가 깊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수농장은 초창기 딸기 토경재배 수확 체험으로 시작했지만, 이제는 딸기 고설베드시설 수확 체험이 주를 이룬다. 물론 미니수박, 방울토마토, 감자, 고구마 등의 수확체험도 시기별로 운영하고 있다. 예를 들어 1~5월까지는 딸기체험, 5~6월중에는 감자수확 체험을 할 수 있다. 방울토마토는 5~7월, 9~10월 중에 체험농장을 운영하며, 미니수박은 6월 말~8월 초, 고구마는 10월 중에 실시한다. 물론 정수농장에서는 농산물도 생산한다. 주로 오이·배추·무·토마토를 비롯하여 기타 신선 채소류이다.




친환경·GAP 인증 받다

우리 정수농장은 친환경인증과 GAP인증을 받았다. 김창경 대표는 먹거리 자체가 소중하기 때문에 GAP 매뉴얼에 맞춰 재배하는 작목이 있고, 방임재배 하는 친환경재배 품목도 있다고 설명했다.

편안하게 체험한다

정수농장의 농장명은 아들 이름에서 비롯됐다. 김창경 대표는 농업을 시작할 때는 아들의 이름을 걸고 한다는 신념을 담았다. 그래서 정직하고 신뢰를 주는 농업을 실천하고 있다.

“좋은 먹거리를 제공하겠다는 처음의 마음을 잊지 않고 항상 소비자와 함께하는 농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합니다.”

김창경 대표는 농업은 생명을 키우는 작업이기 때문에 쉽지 않지만, 소비자들이 언제든지 편안하게 체험하는 농장으로 자리 잡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


보람 있죠

정수농장은 유치원이나 가족단위 위주의 체험객들이 많다. 김창경 대표는 도심 속에서 체험농장을 운영하면서 아이들이 즐거워하며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

“지금보다 새로운 작목을 도입하여 다양한 체험과 대량생산 체계를 갖춰 나가고 싶어요. 아울러 6차산업 체험농장을 개인 농가만 이끌어 나간다는 것이 굉장히 부담스럽다. 따라서 기회가 된다면 프로그램과 환경개선 등을 위한 정부의 지원이 뒷받침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피플·칼럼





웹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