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0.3℃
  • -강릉 17.4℃
  • 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5℃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19.5℃
  • -고창 19.6℃
  • 흐림제주 21.0℃
  • -강화 18.7℃
  • -보은 20.5℃
  • -금산 21.8℃
  • -강진군 21.0℃
  • -경주시 18.3℃
  • -거제 20.7℃
기상청 제공

맛있는 농업

항암·항산화 풍부 풋땅콩의 매력


가울에는 항암, 항산화가 풍부가 풋땅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땅콩은 수확 후 잘 말려 겉껍질(꼬투리)을 깐 다음 종실을 이용하는 종실용(볶음땅콩)과 일찍 수확(파종 후 115일 정도)해 삶아 먹는 풋땅콩으로 나눌 수 있다.

땅콩은 불포화지방이 많고 트랜스 지방이 없다. 또 비타민E·엽산·무기물(K, Mg, Zn) 등 미량영양소와 식이섬유가 많이 들어있다. 특히 속껍질에는 항암성분인 레스베라트롤1이 속 알맹이보다 3~4배 더 많고, 겉껍질에는 기침과 눈 건강에 좋은 루테올린이 많이 함유돼 있다.


풋땅콩 시장 활기

땅콩을 삶으면 겉껍질에 있는 항산화물질이 종자에 흡수되어 날것이나 말린 것, 기름에 튀긴 것보다 암, 당뇨, 심장병 등에 효과가 있는 ‘파이토케미컬’ 성분이 현저히 높아진다는 보고가 있다.2

삶거나 찌면 고온에서 볶는 볶음땅콩과 달리 필수아미노산 감소가 없어 영양적으로 우수하며,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단백질 변성도 거의 없어 안전한 식품이라 할 수 있다.

풋땅콩 삶는 법은 간단하다. 땅콩을 깨끗이 씻어 냄비에 넣고, 땅콩이 잠길 만큼 물을 부어준다. 소금을 약간 넣고, 약 20~25분 정도 푹 삶은 뒤 건져서 물기를 빼고 겉껍질을 벗겨 먹는다.

국립식량과학원이 개발한 다수확 신품종 ‘아미’나 ‘자선’, ‘보름1호’ 등의 본격적인 보급3으로 풋땅콩 시장이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땅콩시장, 최소 350억원 규모

풋땅콩은 수입볶음 땅콩이 보존기간에 따른 악취가 발생되는 것과 달리 수입이 어려운 신선한 국산땅콩이다. 또한 삶은 풋땅콩은 볶음으로 인해 발생되는 땅콩의 단백질 변성이 적어 알레르기 발생을 훨씬 줄일 수 있는 안전한 식품이다.

최근 소득이 되는 작물로 인식되어 풋땅콩은 시장규모에 대한 통계가 찾기 어려운 실정이나 경남북의 재배면적(약 2,000ha)만으로 최소 350억원 시장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국산땅콩의 50% 이상이 풋땅콩으로 소비되어 시장에서 국산 종실용 땅콩을 찾아보기 힘든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삶은 땅콩이 당뇨, 심장질환 등 질병 예방 탁월

삶은 땅콩이 날 것이나 말리고 기름에 튀긴 것보다 질병을 보호하는 파이토케미컬이 4배 이상 증가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미국 앨라배마 A&M대학 Lloyd Walker 박사팀은 파이토케미컬이 암, 당뇨병, 심장질환 등 퇴행성 질환 위험에 대한 세포를 보호하는 항산화 물질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땅콩을 삶는 것은 Phytochemicals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보다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땅콩을 지나치게 삶으면 유용한 영양소가 파괴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