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9.6℃
  • 맑음울산 9.3℃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국립농업과학원 잠사양봉소재과 홍성진 과장

“잠사 양봉산업은 무궁무진, 지금이 도약할 때죠”

농업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소비자가 필요한 상품과 서비스이어야 한다.

잠사양봉소재과는 잠사·양봉을 1차산업이 아닌 기능성식품으로 성장시켜왔다. 농가에게 소득창출을, 소비자에게 안심 먹거리를 제공했다.

홍성진 과장은 “잠사·양봉산업의 가치는 무궁무진하다. 정체되어 있는 양잠·양봉산업이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현장애로기술 해결과 융복합연구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과장은 “잠사양봉소재과의 성과물 가운데는 세계최초 낭충봉아부패병 저항성 벌 품종을 육성했고, 아카시꿀은 국가브랜드화를 구축해야 할 정도 기능성 꿀이다. 홍보부족으로 소비자 인지도가 낮지만, 안전과 신뢰에 초점을 맞춘 상품을 생산하여 지속가능한 잠사양봉산업으로 도약해 나겠다”고 말했다.


다양한 잠상산물 소재 다양화와 생활밀착형 대량 소비 시장이 창출되어야 한다. 따라서 전통잠업에서 식용·생활용·의료용 기능성 산업으로 전환시켜 나가고 있다. 성장하고 발전하는 산업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시장 변화에 따라 신품종 육성과 특성 검증 재설정이 필요하다. 또 다양한 제품 개발 부족으로 대량 소비처와 시장 확대에 어려움도 있다.

따라서 올해 중점 추진 계획은 첫째, 시장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누에와 뽕나무 품종을 육성하고 품질고급화 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누에는 체험·식품·건강기능성 품종을 육성하고, 누에 사료와 오디 생산에 그쳤던 뽕나무도 체험·가로수·관상용 역할을 할 수 있는 품종을 육성한다고 말했다.

둘째, 누에제품의 시장확대를 위한 소재 다양화와 대량 소비처 창출이다. 이에따라 인삼특작부와 공동으로 누에의 기능성 확장을 위한 약용작물 복합 소재를 선발한다. 또한 익힌 숙잠 상용화 기술개발과 기능 다양화를 연구한다. 축산원과 협업하여 누에 가축사료첨가제 상용화를 위한 대량 생산시스템도 구축한다.

셋째, 잠상산물의 생활밀착형 소재 발굴과 지역 특산품 개발이다. 뽕잎을 함유한 이취제거와 조미용 소재 개발, 부안군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오디두부 제조법을 개발한다. 아울러 잠상산물 레시피 농가 맛집, 6차산업 가공체험, 지역특산품도 활용한다.

넷째, 실크 이용 의료용 소재 산업화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고막용패치·치과용차폐막, 3D 봉합사, 구내염 치료제 등 치과용 소재개발이다.

홍성진 과장은 “기능성 양잠 육성 2차 중장기 계획은 지역단위 6차산업화, 수출 기반 대량소비시장 창출 및 유통체계를 고도화한다. 또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해 융복합연구를 활성화 및 신규·전문인력을 교육한다. 특히 잠상식의약산업체협의회 운영을 통한 산업체 기술수요 파악 및 협력방안을 도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변화에 대응한 양봉산물 안정 생산과 시장 확대에 집중 연구한다. 국제수준의 꿀벌 능력 확보를 위한 고능력 품종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양봉산물 시장확대를 위해 용도 다양화 및 대량 소비시장을 창출하는데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낭충봉아부패병 저항성 벌 품종을 육성하여 지난해 3농가에 보급했고, 올해는 8농가에게 보급한다. 또 양봉산업 육성을 위해 밀원식물 확대와 안정 생산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진 과장은 “양봉산업발전협의회와 연계하여 밀원식물 확충과 병해충 동시 방제를 추진하겠다. 특히 소비자 신뢰도 높이고, 양봉산물의 품질관리체계를 구축하여 대량 소비처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