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1.7℃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32.4℃
  • 맑음대전 33.6℃
  • 맑음대구 34.8℃
  • 맑음울산 29.5℃
  • 맑음광주 32.4℃
  • 맑음부산 27.6℃
  • 맑음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0.1℃
  • 맑음강화 24.3℃
  • 맑음보은 31.7℃
  • 맑음금산 32.3℃
  • 맑음강진군 32.6℃
  • 맑음경주시 34.1℃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베스트농업기술센터

영광군 농업기술센터 고윤자 소장

“지역 경제 살리는 또 하나의 품목 육성에 박차”

 

해풍 맞고 자란 ‘모싯잎 떡’하면 ‘영광’ 지역이 떠오를 정도로 이미 영광군 농업의 랜드마크다. 지역 경제를 살리는 품목을 발굴하여 농업인과 소비자가 함께하는 농업농촌을 만들어 나가는 영광군 농업기술센터이다. 

최근에는 또 하나의 품목 시설복숭아, 딸기 등을 육성하여 농가 소득을 창출하는데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군민들은 농업기술센터가 영광 농산물의 가치를 농업인들과 함께 높이며 실질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영광군에서 생산한 농산물 가운데 대표하는 농산물을 하나 꼽으라면 힘들 정도로 밭작물, 특용작물, 과수, 채소, 아열대 작목 등을 대농부터 소농까지 육성하는데 기여해 왔다. 특히 틈새시장 공략 품목도 발굴하여 농업인 소득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고윤자 소장은 “최근에는 영광을 상징하는 농특산품을 발굴하여 육성하는데 전력투구하고 있다. 청년농업인들이 우리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성장하고 발전하려면 혼자만의 노력으로 어렵다. 청년농업인들과 함께하는 4-H 학습단체도 있고, 청년농업인들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동아리를 조직했다. 청년 농부끼리 소통하는 동아리 조직은 활성화가 잘 되어 있다. 아무래도 또래끼리 편안하게이야기 하고 자기의 기술을 공유하면서 배우는 것이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고 소장은 “또 멘토 멘티처럼 선배 농업인을 통해 더 배울 수 있는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선도 농가들의 축적된 노하우를 습득하기 위해 보고 배우면서 자기 농장에 맞게 접목하는 청년농업인들도 있다. 실패하지 않으려고 부지런히 움직이는 청년농업인들은 습득력이 빨라 학습 효과가 좋다. 따라서 우리 농업기술센터에서도 배우고자 하는 청년농업인들이 어떻게 하면 급변하는 농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할까? 전 직원들과 함께 고민하면서, 지역 경제를 살리는 또 하나의 품목을 육성을 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과정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도사업을 펼쳤을 때 성과가 좋으면 가슴 벅차죠. 좋은 결과가 나오면 농업인들의 표정도 밝아요. 농업인들의 만족도가 높아 함께 웃을 때 우리 농업기술센터는 큰 힘이 됩니다. 좋은 성적이 나와서 대외적으로 수상도 많이 했죠. 특히 청년 농업인 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농촌융복합산업 기반 조성 등에 앞장서서 지난해 영광군은 ‘대한민국 지방자치 경영대전’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습니다.”

 

먼저 지난해 농촌진흥사업 종합평가회에서 수상했는데, 궁금합니다.

전남농업기술원 농촌진흥사업 종합평가에서 농업인 교육 분야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농업기술 전문능력 향상을 위해 매년 새해농업인 실용교육을 시작으로 38개 과정의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여름철 현장 영농 기술교육을 추진하여 농업인이 영농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다 보면 농업인들과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고 지도사도 보람을 느낀다. 

품목별로 농촌지도사가 현장 중심의 교육을 실시하기 때문에 농업인의 호응도 높다. 

 

신규 청년농업인들의 소득이 궁금합니다.

소농으로 신규 농업인들의 소득 창출이 중요하다. 자금만 투자하고 수입이 없으면 굉장히 힘든 인내력이 필요하다. 

딸기와 토마토는 자금 회전력이 빠른 편이다. 식량작물은 어느 정도의 면적이 확보되어야 하지만, 젊은 청년 입장에서는 농사지을 땅 구입도 어렵고 임대도 쉽지 않다. 그래서 기존의 관행농업에서 벗어나 소면적에서 소득을 올릴 수 있는 품목 육성이 절실하다.

 

농기계 임대 사업 이용자는 증가하나요.

아마 전국에서 2·3위 차지할 정도로 농기계 등을 보유하여 임대하고 있다. 권역별로 농기계 임대 사업소가 있다. 영광 IC 가는 길 마을이나 인근 농가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7월 중에 농기계 임대 사업소를 개소할 계획이다.

 

현장을 뛰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농가들과 소통하다 보면 항상 얻는 게 더 많다. 우리 농업기술센터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길을 찾게 된다. 지역 내 기관들과의 차별화된 지역 농업인들을 위한 지도사업을 펼쳐야 하기 때문에 항상 농업인들과 호흡하려고 현장에서 함께 움직인다. 영광군의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항상 현장 속에서 찾고 또 현장 속에서 해결해 나가는 것이 우리 농업기술센터의 길이다.

 

농가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그걸 잘 찾고 그것에 대해 해결해 줘야 한다. 아무리 좋은 기술이나 좋은 내용도 농가들의 피부에 와닿지 못하면 의미 없다. 피부에 닿게 지도사업도 펼치고, 또 농업인들이 쓸 수 있는 기술을 보급하고, 농가들이 해결 못하고 있는 것들을 우리가 찾아줘야 되니까 우리 농업기술센터 직원들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