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2℃
  • 흐림강릉 4.4℃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6.5℃
  • 흐림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3.7℃
  • 흐림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7.4℃
  • 구름조금경주시 7.1℃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편집장의 글> 농업의 경쟁력은 현장

우리 농업농촌의 경쟁력을 키우는 데는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지만, 농업기술센터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


농업인들의 기술력과 네트워크 등에서 막강한 농업의 힘이 나오는데, 이것은 농업기술센터의 교육과 농업인학습단체 등을 통해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20년 코로나19로 비대면 교육이거나 1:1 현장 방문이거나 아예 영농현장을 방문할 수 없는 날들이 지속됐다.


우리가 식탁에서 조금 더 안전하고 행복하려면 생산기반이 안정되어야 한다. 요즘처럼 기상이변에 따른 재배환경 변화, 돌발 병해충 발생 등 가뜩이나 가속화되는 이러한 혼란스러운 농업환경에서는 농업인들이 대면하는 영농현장이 하루빨리 활성화 되어야 한다.  지난해 영농현장에서 함께 뛰었던 농촌지도사와 연구사들은 “하루빨리 영농현장에서 농업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왔으면 한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들려줬다. 


필자는 비대면 교육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지난 12월 중에 관련기관 화상회의를 통해 심의에 참여했을 때 중간중간 화면이 끊겨지고 소통이 안 됐다. 나 역시도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을 경험했다.


우리 농업현장이 이와 같이 비대면으로 지속된다면 어떻게 될까? 아울러 소비자들이 농산물을 소비하는 시각이 이기적으로 바뀌지 않을까 두렵기도 했다.


농업의 경쟁력은 현장에 있다. 2021년에는 영농현장에서 구체적으로 아이디어들을 접목하고 함께 풀어나가는 한 해를 꿈꿔본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