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6.9℃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도자기陶瓷器는 흙을 빚어 높은 온도의 불에서 구워낸 그릇이나 장식물로 도기와 자기 및 사기, 질기를 통틀어 도자기라고 한다.



도기는 1,300℃이하의 온도에서 구운 것이며, 자기는 1,300~1,500℃에서 구운 것이다. 사기沙器는 ‘잔모래沙가 섞인 백토로 구워 만든 그릇器이며, 질그릇은 진흙을 재료로 하여 가마에서 구워낸 것이다.



조선시대 문헌에는 도자기에 대해 사기砂器 또는 사기沙器와 자기를 혼용했다. 조선초기에는 사기와 칠기를 의미하는 사칠기沙漆器라는 용어가 사용된 기록(태종실록, 태종 7년 1월 19일)이 있다.



조선 시대에는 자기의 종류인 청자, 분청사기, 백자를 명확하게 구분하지 않았으며, 백자는 백사기白砂器, 자기, 사기라고도 하였다.

도자기라는 용어가 문헌에 처음 나타난 것은 ‘조선왕조실록’의 ‘순종실록부록’(순종 7년 5월 16일)이며, 오늘날에는 자기 및 사기, 질기를 지칭하는 일반적으로 용어로 사용되고 있다.


친숙한 화분과 농촌 체험장
도자기는 주요 용도는 그릇이다. 농업 분야에서는 식물을 식재하는 화분으로 친숙하다. 식물의 자랄 수 있는 용토를 담아 식물이 자랄 수 있는 하는 기능과 함께 식물과의 비율, 색깔, 모양 등을 통해 식물의 관상성을 높이고, 장식 장소와 잘 어울리는 역할을 한다.


화분에 사용되는 화분은 생산 단가로 인해 주로 수입용이 이용되고 있다. 최근에 다육식물의 붐에 힘입어 다육식물의 크기와 모양에 맞는 것들이 국내에서 제작되어 이용하는 경향도 증가하고 있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7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