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피플·칼럼

<편집장의 글> 사과값을 대하는 소비자의 소비 체질 변화가 필요하다

물가안정이라는 담보로 ‘사과값이 비싸다’며 매일 방송과 신문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수입해라. 통계가 문제다. 금값이다. 다이아몬드다. 심지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과다. 이런 기사 방식에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가 피로감만 쌓이고 불안감을 자극하여 사과 가격은 내려올 줄 모른다. 

 

나는 좋아하는 오이를 먹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기타 비용을 당분간 줄이면서 친환경 오이 2개에 4,900~5,000원, 혹은 3개에 18,000~22,000에 사 먹고 있다. 내가 지불한 가격이 온전히 오이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기꺼이 지불했다. 하지만 작황이 좋지 않아 출하량이 없어 품절되는 날이 더 많았다.

오이 농가들의 고생스러움을 충분히 알기에 비싼 돈을 줘서라도 내가 좋아하는 오이를 먹을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오이를 먹을 수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했다. 

 

 

농산물 가격 안정화라는 것이 정부 노력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 할머니도 알고 있다. 

물가안정을 위해 획일적으로 움직일 수 없지만, 급격한 이상기후와 고령화 농촌시대에 농산물 가격을 대하는 나름의 방식을 정부나 유통인, 농업인, 소비자 모두가 바꿔야 한다. 

 

특히 소비자가 제값을 주고 농산물을 먹는 소비 체질 변화가 필요하다. 농산물에 대해 제값을 지불하는 것이 농업인의 농산물에 대한 존중의 표시일 것이다. 농업인들은 일 년 동안 피땀흘려 생산한 농산물이 존중받길 원한다. 농산물 가격이 오르면 늘 금이나 다이아몬드 등에 비유하는 기사 때문에 정부는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근본 처방이 아니라 늘 땜질 처방이었다. 

농산물도 공산품 생산 시스템처럼 소비자가 필요할 때 언제든지 표준 매뉴얼에 따라 곧바로 찍어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AI시대에 그런 날이 곧 올까? 

 

지난해 사과 생산량이 50% 감소해서 사과가 없으니 가격이 오를 수밖에 없는데도 비싸다며 수입이나 수입산 과일 확대만 부추긴다. 덕분에 사과 품질 따위는 상관없이 사과면 무조건 팔고 있다. 

소비자가 좋은 사과를 원하고 거기에 맞게 가격을 지불해야 하고, 맛이 없으면 먹지 말아야 가격도 다양해질 것이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