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17.7℃
  • 맑음서울 15.4℃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6.3℃
  • 구름조금부산 17.4℃
  • 맑음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4.0℃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6.6℃
  • 구름조금경주시 16.1℃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농촌진흥청 허태웅 청장

"창의적이고 경쟁력 있는 농산업 현장 만든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업 고유의 가치와 농산업 분야의 기술혁신으로 농업・농촌의 어려움을 극복하며 지속 가능한 농업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현재 우리 농업・농촌은 세계적인 코로나19의 확산뿐만 아니라, 고령화와 기후변화라는 도전을 맞고 있다. 더욱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과수화상병 같은 동식물 질병의 위협도 상존하고 있다.



허태웅 청장은 녹록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변함없이 창의적이고 경쟁력 있는 농산업 현장을 지켜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며, 농산업의 원천 역할을 톡톡히 해 나고 있다.


허태웅 청장은 “우리 농업은 과학기술의 눈부신 발전과 함께 혁신을 거듭하며 성장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지금 이 시기에 농업의 미래가치가 부상하는 이유는 농업이 과학기술을 통해 혁신과 성장을 창출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졌기 때문이다.


우리가 개발한 기술이 농업과학기술 분야에 혁신을 가져오고 농업의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한국 농업의 르네상스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과학기술이 뒷받침될 때 실현된다. ‘살고 싶은 농촌, 삶이 행복한 농촌’을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지는 신년인터뷰를 통해 올해 농촌진흥청은 농업・농촌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급변하는 미래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 과제는 무엇인지 들어보았다.


디지털 농업기술 개발과 정예 청년농업인 육성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혁신기술의 개발・보급을 위해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농업현장의 데이터 수집을 강화한다. 축적된 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수량과 품질은 높이고 비용은 절감할 수 있는 작목별 인공지능(AI) 생육관리 모델을 개발하여 재배 농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노지 디지털 농업기술의 확산을 위해 농작물 양・수분 정밀제어, 병해충 자동 진단 등 요소기술의 융복합을 추진하고, 개발된 기술은 농약안전정보시스템 등에 탑재하여 현장 활용성을 높이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드론을 활용한 파종 및 정밀재배 관리, 위성 영상의 자동화 처리기술, 자율주행 로봇 기술을 이용한 첨단농기계의 개발도 추진한다.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을 만들기 위한 종합적 기술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예비 청년농업인을 ‘청년4-H’체계로 편입하고, 취농・창업의 준비부터 전문농업인이 될 때까지 필요한 정보제공, 창업교육, 사업화 지원 등을 통해 청년농업인을 미래 농업의 주역으로 육성한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1월호>에서 허태웅 청장의 신년 인터뷰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