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9.1℃
  • 흐림서울 29.2℃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6.3℃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28.8℃
  • 맑음강진군 30.7℃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8월의 복숭아 ‘홍슬’ 묘목 첫 보급

속살 노란 황육계 품종

농가와 소비자 수요를 반영한 복숭아 새 품종이 개발돼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껍질에 색이 잘 드는 황육계 복숭아 ‘홍슬’을 개발하고 올해 처음으로 묘목 보급에 나선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소비자의 복숭아 선호도는 백도(흰색 속살)보다 황도가 높지만 실제 유통량은 백도가 더 많은 편이다.

 특히 복숭아가 제철인 8월 초 수확할 수 있는 우수한 황도 품종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농촌진흥청은 소비자와 농가 수요에 맞춰 ‘홍슬’을 육성하게 됐다.

 

‘홍슬’은 8월 상중순(전북 완주 8월 10일)에 수확하는 황육계 중생종 복숭아로, 비슷한 시기에 나오는 ‘선골드’보다 약 9일 먼저 수확할 수 있다.

 

 무게는 250g, 당도는 12.5브릭스(°Bx)이며, 과일 모양이 원형으로 균일하고, 껍질 색이 붉은색으로 잘 드는 장점이 있다. 품종 이름도 ‘붉은(紅) 구슬(璱)같이 단단하고 동그랗다’라는 특성을 담아 붙였다.

 

 ‘홍슬’은 수확 후 3~4일 간 상온(25℃)에서 단단한 성질을 유지하다 5일 이후 부드러워지는 특징이 있다.

유통 면에서 보면 상온에서 2일 후 부드러워지는 ‘선골드’보다 단단한 성질이 오래 유지돼 유리하다.

 

 

맛 측면에서는 수확 후 일주일 이상 딱딱한 성질이 유지되는 ‘유명’ 품종과 차이가 있어 부드러운 복숭아를 좋아하는 소비자를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

 

‘홍슬’을 성공적으로 재배하려면 겨울철 최저기온이 영하 18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지역에 심어야 한다. 중북부 지역인 경기 수원, 충북 청주, 충남 예산의 지역적응시험에서 언 피해(동해) 없이 정상적으로 생육했지만, 나무 심을 곳의 기온을 한 번 더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또한, 꽃가루가 많아 꽃가루받이 나무(수분수)는 따로 필요하지 않으며, 잿빛무늬병과 세균구멍병은 제때 방제해야 한다.

 

‘홍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전지혜 과장은 “황육계 복숭아에 대한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의 관심이 큰 만큼 ‘홍슬’ 품종이 농가 소득에 기여하고 소비자 기호에 부흥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며

 “앞으로도 품질이 우수한 복숭아 품종을 확대 보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