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9.3℃
  • 흐림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9℃
  • 맑음제주 28.3℃
  • 흐림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행사·포토

‘파속채소연구소’신설 양파․마늘산업 경쟁력

품종과 재배 기술 개발로 안정 생산 유도

양파, 마늘, 파의 안정적인 생산과 농가 경쟁력 향상을 위해 신설된 ‘파속채소연구소’가 17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전국 최대 파속 채소 주산지역을 중심으로 현장 연구를 강화, 확대하기로 하고 파속채소연구소를 신설했다.

 

전남 무안군 청계면(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내)에서 열리는 출범식에는 박병홍 농촌진흥청장, 서삼석 국회의원, 김산 무안군수, 이지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다.

 

파속채소연구소는 총 3개 연구실(육종, 재배, 환경이용)을 중심으로 △새 품종 육성 △생산비 절감을 위한 기계화 재배기술 개발 △디지털 농업기술 개발 등 현장 농업인의 기술 수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기후변화에 대응해 양파·마늘·파의 안정적 생산을 유도하고,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에도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주요 파속채소의 유통과 저장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생산자단체, 관련 농업인과의 유기적 연계를 통해 현장에 필요한 성과를 만들어낼 계획이다.

 

2026년도까지 3백억 원 이상의 예산을 확보하고, 전남 무안군 내 20헥타르(ha) 부지를 마련해 연구 시설을 새로 구축할 계획이다.

 

양파, 마늘, 파는 식물분류상 파속(屬) 채소에 속하는 작물로, 전체 채소 생산액의 21%를 차지한다.

음식의 풍미를 더하는 독특한 향과 기능성 성분을 갖고 있고, 특히 김치를 즐겨 먹는 우리나라에서는 비중 있는 양념 채소로 쓰인다.

 

그동안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에서는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안 ‘마늘 양파 연구동’과 재배지를 활용해 파속 채소 연구를 진행했다. 그러나 양파, 마늘, 파의 안정적인 생산과 노동력 절감으로 농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현장 중심으로 특화 작목연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은 “파속채소연구소가 최고 수준의 연구 인력과 시설․장비를 갖춘 연구소로 발전하여 양파․마늘·파 등 주요 파속채소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데 중심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소 조명철 소장은 “디지털 농업기술과 노동력 절감 기술을 개발하고, 수급 조절을 위한 저장 이용 기술의 보급을 통해 미래농업을 선도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