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조금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2.0℃
  • 구름조금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6.5℃
  • 구름조금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국내산 유채, 쓸모 많네

친환경 유채 기름 생산… 건강한 먹거리 제공, 농가소득 향상

경관용으로 재배해온 유채 씨앗에서 추출한 기름의 기능성 성분이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가소득을 늘리기 위해 유채 품종 개발 및 유채 거점 재배단지 조성에 힘쓰고 있다.

 

 

국내 식물성 유지 소비량은 2021년 기준 143만 3000톤으로 대부분 수입 식용유가 차지한다. 그 가운데 유채 기름의 비율은 약 12퍼센트로 90% 이상이 캐나다에서 수입한 카놀라유다.

 

현재 국내 유채 재배 면적은 5000헥타르에 이르며 경관용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수입 식용유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국내 유채 기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식용유 생산용 유채 재배면적이 2021년 600헥타르에서 2022년 800헥타르로 확대됐다.

 

국내산 저온 압착 유채 기름에는 식물성스테롤을 비롯해 토코페롤, 카로티노이드 같은 기능성 물질이 많이 함유돼 있다.

 

2021년 실시한 세포 실험에서 저온 압착 유채 기름을 처리했을 때 수입산 카놀라유 대비 활성 산소종이 감소하고, 세포 회복률이 높아졌다. 또한, 지방세포 분화가 억제되는 등 항산화, 항노화 및 항비만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실험에서도 두꺼워진 표피층이 유채 기름 섭취 후 수입산 카놀라유 대비 정상 피부에 가깝게 얇아졌으며 항노화 관련 단백질 발현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품종으로 생산한 유채 기름에는 불포화지방산인 오메가-3(리놀렌산), 오메가-6(리놀레산), 오메가-9(올레산)이 골고루 함유돼 있다. 반면 많이 섭취하면 인체에 해롭다고 알려진 에루스산은 전혀 함유돼 있지 않아 식용에 적합하다.

 

농촌진흥청은 국내산 유채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전라남도 영암(150헥타르), 해남(300헥타르), 나주(50헥타르)에 식용유 생산용 유채 거점 재배단지를 조성해 우수 종자 공급 및 재배·수확·저장·가공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연간 500톤 이상의 유채 씨앗이 생산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남 해남에 하루 최대 20톤의 유채 씨앗을 착유할 수 있는 공장이 설립돼 유채 기름의 대량 생산 기반도 마련했다.

 

해남군과 나주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재배단지에서 착유한 국내산 유채 기름을 관내 초등학교 급식에 공급하고 있다. 전남의 다른 지자체(신안군)도 학교급식에 유채 기름을 공급할 예정이며 올해 가을부터는 시중에서도 판매할 계획이다.

 

 유채는 종자를 수확한 후 착유해 판매하거나 메밀이나 콩 같은 타작물과의 이모작으로 농가 소득증대도 꾀할 수 있는 작물이다.

 재배면적이 확대되면 착유산물을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유채 자원순환 모델’을 통한 농가의 신소득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전남 해남에서 유채를 재배하는 윤영석 씨는 “유채를 경관작물로 이용한 후 씨앗을 착유해 판매하고 있다. 수익이 늘고 건강한 국내산 식용유를 생산할 수 있어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송연상 소장은 “우수한 유채 품종 개발과 재배면적 확대로 농가소득 향상은 물론이고 관련 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