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9.5℃
  • 흐림서울 24.8℃
  • 흐림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7℃
  • 맑음제주 25.8℃
  • 흐림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새싹삼 “컵과일에도 잘 어울리네”

맛 조화롭고, 이산화탄소 함량 낮아 상품성 1~2일 더 유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과일’로만 단조롭게 채우는 컵과일에 몸에 좋은 ‘새싹삼’을 곁들이면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 공략은 물론 상품성 유지에도 유리하다고 추천했다.

 

연구진은 국내산 과일 2가지 이상을 혼합했을 때 맛과 향의 어우러짐이 좋은 새로운 조합을 찾는 과정에서 영양성분이 우수한 기능성 채소, 새싹삼에 주목했다.

 

새싹삼은 뿌리, 줄기, 잎 모든 부위를 섭취할 수 있는 약용 채소로써 간을 보호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사포닌과 진세노사이드 등의 기능 성분을 지니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소비자 102명을 대상으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과일과 새싹삼을 혼합한 제품이 좋다’는 응답은 전체 73%로 나타나 ‘과일만 포장한 것이 좋다’는 응답보다 3배 이상 높았다. ‘과일과 새싹삼 혼합 제품을 구입할 의향이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한 응답자는 77%에 달했다.

또한, 새싹삼을 혼합한 컵과일은 과일만 들어있는 제품보다 포장 안 이산화탄소 함량이 낮아 상품성 유지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 배, 방울토마토, 청포도 4종을 혼합한 제품을 4도(℃)에서 4일간 저장했을 때의 이산화탄소 함량(5일째 측정)은 2.3%인 반면, 새싹삼을 추가한 제품은 1.7% 수준으로 이산화탄소 증가 폭이 유의적으로 낮았다. 과일만 혼합한 컵과일의 상품성이 유지되는 기간은 저온에서 2~3일에 그치지만, 새싹삼을 추가하면 1~2일 더 연장된다.

 

설문에 참여한 소비자 안동호 씨(전북 전주)는 “새싹삼을 함께 먹으니 단맛만 나는 과일에 삼의 은은한 향이 더해져 좋았고, 새싹삼 특유의 쓴맛도 과일 단맛이 보완해 조화롭게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홍윤표 과장은 “새싹삼은 최근 소비 확대를 위한 상품화 연구가 한창인 품목으로, 앞으로 신선편이 제품으로도 활발히 이용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국내산 농산물 가운데 신선편이 제품에 어울리는 품목과 조합을 선발해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고, 관련 기술 개발로 상품성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