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7.6℃
  • 구름조금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7.7℃
  • 구름많음부산 11.4℃
  • 흐림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13.3℃
  • 맑음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여름철 폭염 시 수박·닭고기 구입 증가

농진청, 농식품 구매 변화 분석
구매처 실내 선호·외식 증가

 폭염 발생 시 수박, 생식이 가능한 신선채소, 닭고기, 가공식품 등의 구   입액이 증가했다. 구입 장소는 대형마트, 온라인 등 실내를 선호했으며,   외식 및 배달음식 비중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무더위 및 농식품 관련 빅데이터 키워드를 분석해 폭염 시 소비자의 농식품 소비유형을 발표했다.

(유독 더웠던 2018) 폭염일 수(7~8월, 33℃이상)는 서울 기준 2017년 12일에서 18년 35일로 증가했다.  폭염 시 농작물피해 관련보도가 증가했고, 식중독, 보양식 등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수분섭취와 건강관리) 폭염 시(33℃이상) 수박, 포도, 쌈채소 등 신선농산물과 닭고기의 가구당 구입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대표 보양식인 닭고기 소비는 10.2% 늘었고, 수박(32.3%), 상추(11.8%), 쌈채소(8.0%) 순으로 구입액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은 반찬류(19.5%), 냉면(9.0%), 돼지고기 가공식품(4.0%) 등 간편하게 소비할 수 있는 품목 위주로 구입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마늘(-33.3%), 느타리버섯(-10.4%), 대파(-7.7%) 등 조리 시 불을 사용하는 품목의 구입액은 감소했다. 

 (더운 날 외식은) 폭염이 발생하면 외식하는 비율과 지출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 비율은 11.1% 증가하고, 지출액도 5.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배달음식 이용비율은 12.3%, 지출액은 4.1% 증가함을 보였다. 

특히 주중 외식비 지출 및 이용비율이 주말(토, 일)보다 높게 나타났는데, 주중 외식비 지출 증가율(7.0%)이 휴일(4.4%)보다 높고, 배달도 휴일(2.2%)보다 주중(4.0%)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농촌진흥청 소비자패널 1,144명의 2018년 7, 8월 농식품 구매데이터를 대상으로 했으며 기상청 폭염 기준인 33℃ 이상인 날과 미만인 날의 품목별 구입액 변화를 분석한 결과이다.

 농촌진흥청 우수곤 농산업경영과장은 “여름철 건강관리용 품목수요가 증가하여 단기적 소비변화 맞춤형 마케팅이 필요하다.”라며, “폭염 시 구매처 변화에 따른 농가 출하전력과 간편식을 추구하는 소비패턴 변화에 맞춘 상품개발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