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5 (수)

  • 흐림동두천 -10.7℃
  • 흐림강릉 -6.0℃
  • 흐림서울 -7.9℃
  • 흐림대전 -10.2℃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7.6℃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4.4℃
  • 흐림고창 -12.8℃
  • 흐림제주 -0.1℃
  • 구름많음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12.0℃
  • 구름조금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피플·칼럼

<편집장의 글>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장을 받고서

 

생명산업을 지켜나가는 영농현장은 행정직이나 연구직, 지도직이 따로 없고,

때와 장소도 가리지 않는다.

나도 그 영농현장에서 많은 것을 배운다. 경험경제 가치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 어느 사이 퇴직하는 모습을 볼 때는 여전히 아쉽고,

때론 운 좋게도 젊은 세대의 공무원들이 더 적극적으로 본지本誌와 소통하며, 서로를 지지하고 응원할 때도 있다. 때론 청년농업인이나 소농의 목표를 도와주는 플랫폼 역할을 하거나 더 긍정적으로 농업농촌을 대하는 자세를 볼 때,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고민할 때가 종종 있다.

 

제57회 잡지의 날,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팜앤마켓매거진<대표 최서임>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장을 받았다. 올해 열두 달도 서로에게 힘이 되는 공존의 가치를 얼마큼 했을까? 생각하게 됐다.

 

학연, 혈연, 지연 등 어떤 것도 없어, 본지 <팜앤마켓매거진>이 성장하고 발전하는데 있어 

항상 좋은 순간만 있지는 않았지만

영농현장에서 함께 있었다는 끈끈한 신뢰 덕분에

누군가는 ‘팜&마켓매거진’을 구독하거나 광고를 주심에

이루 말할 수 없이 힘이 됐던 2022년이었다.

 

내년에도 농업관련 기관의 생생한 이야기를 함께 하며,

영농현장을 기록해 나갈 것이다.

 

*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 12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